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KIA, 새 외국인 투수 파노니 영입…'부진' 로니는 웨이버 공시(종합)

송고시간2022-06-28 14:29

beta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가 외국인 투수 로니 윌리엄스를 방출하고 왼손 투수 토머스 파노니(28)를 영입했다.

KIA 구단은 28일 새 외국인 투수 파노니와 연봉 30만 달러(이적료 별도)에 계약하고, 한국야구위원회(KBO)에 로니의 웨이버 공시를 신청했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MLB 49경기서 7승 7패 기록…파노니 SNS 통해 "이번 시즌, KIA에서 마무리"

KIA와 계약을 앞둔 패넌
KIA와 계약을 앞둔 패넌

[토머스 패넌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가 외국인 투수 로니 윌리엄스를 방출하고 왼손 투수 토머스 파노니(28)를 영입했다.

KIA 구단은 28일 새 외국인 투수 파노니와 연봉 30만 달러(이적료 별도)에 계약하고, 한국야구위원회(KBO)에 로니의 웨이버 공시를 신청했다고 밝혔다.

파노니는 오는 30일 입국해 메디컬 체크 등을 마무리 지은 뒤 구단에 합류할 예정이다.

파노니는 2013년 클리블랜드 인디언스(현 가디언스)에 9라운드 전체 261순위로 입단해 프로 생활을 시작했고, 2018년 토론토 블루제이스 유니폼을 입고 빅리그에 데뷔했다.

빅리그 성적은 2시즌 49경기(선발 13경기) 7승 7패 평균자책점 5.43이다. 마이너리그에서는 9시즌 통산 157경기(선발 124경기) 43승 33패 평균자책점 4.09를 올렸다.

올 시즌에는 보스턴 레드삭스 산하 마이너리그 트리플A 로체스터 레드삭스에서 주로 선발 투수로 나서며 14경기(선발 12경기) 5승 3패 평균자책점 4.57의 성적표를 받았다.

미국 야구 분석 사이트 브룩스 베이스볼에 따르면 파노니의 올 시즌 직구 평균 구속은 시속 142㎞다.

신장 185㎝ 체중 92㎏의 체격을 가진 파노니는 직구 외에 커브와 체인지업을 던진다.

파노니는 2018년 3월 도핑 규정 위반(금지약물 복용)으로 80경기 출장 정지 처분을 받은 이력도 있다.

파노니는 '거짓말 탐지기'까지 동원해 자신의 무고함을 주장했지만, 징계 처분은 끝내 취소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된다.

KIA 관계자는 "파노니는 선수 경력의 대부분을 선발투수로 등판할 정도로 이닝 소화력이 뛰어나고 제구력이 안정됐다는 평가를 받는다"며 "상대 타자와의 승부에서 타이밍을 뺏는 투구와 경기 운영 능력 역시 수준급"이라고 밝혔다.

KIA 구단의 영입 발표에 앞서 파노니의 소속팀인 로체스터 레드삭스는 28일(한국시간) 오전 파노니를 방출했다.

파노니는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로체스터에서 잊을 수 없는 경험을 했다. 모든 게 고맙다"고 작별 인사를 한 뒤 "한국의 KIA 타이거즈에서 이번 시즌을 마무리한다"고 KIA행을 예고했다.

그는 KIA 타이거즈 공식 SNS 계정을 태그해 "곧 만나자"고 쓰기도 했다.

홈런 허용한 뒤 마운드에 주저앉은 KIA 로니
홈런 허용한 뒤 마운드에 주저앉은 KIA 로니

[연합뉴스 자료사진]

올 시즌 10경기에 선발 등판해 5.89의 평균자책점으로 3승 3패를 기록한 로니는 3개월 만에 방출되면서 한국야구 생활을 마무리하게 됐다.

KIA 구단은 종아리 부상으로 재활 중인 또 다른 외국인 투수 션 놀린(2승 5패 평균자책점 3.53)과 로니를 두고 끝까지 고민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결국 지난 25일 두산 베어스전에서 3⅓이닝 5피안타 4볼넷으로 4실점을 한 뒤 강판한 로니를 방출하기로 정했다.

올 시즌 선발 한 축을 담당할 것으로 기대됐던 로니는 이날 경기에서도 6이닝을 버티지 못하고 마운드를 내려오면서 지난 4월 22일 키움 히어로즈전 이후 7경기 연속 6이닝 미만 경기라는 불명예를 떠안았다.

로니는 이 기간 평균 자책점 8.44를 기록할 정도로 경기 내용도 형편없었다.

지난 8일 LG 트윈스전 이후에는 3경기 연속 평균자책점 10점 이상을 기록하는 최악의 투구를 보였다.

특히 25일 두산전에선 경기 초반부터 상대 선발 아리엘 미란다의 제구가 흔들리면서 KIA 타자들이 1회 4점을 내줬는데도 로니가 실망스러운 투구를 보이면서 김종국 감독이 방출을 결심한 것으로 전해진다.

로니는 이날 선발 강판 후 더그아웃을 떠나지 않고 서재응 코치를 향해 계속해서 불만을 제기하는 모습도 보여 KIA 코치진이 결심을 굳히는 계기를 제공했다는 후문도 나온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