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남 농어민·사회단체, CPTPP 반대 도민 서명운동 선포

송고시간2022-06-28 11:30

beta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 가입을 반대하는 경남지역 농어민단체, 시민사회단체 등으로 구성된 'CPTPP 저지 경남운동본부'가 CPTPP 반대 도민 서명운동을 벌이기로 했다.

경남운동본부는 28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농어업 강대국이 선점한 CPTPP는 농축산물 개방률 96.4%, 수산물 개방률 100%다"며 "여기에 가입한다는 건 겨우 버텨내고 있는 농어업의 근간까지 말살시키고 식량주권을 포기하겠다는 것이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아이들의 먹거리를 친환경 급식으로 바꾸어낸 경남도민의 힘을 믿고 CPTPP 반대 도민 서명운동을 선포한다"며 "동시에 CPTPP 반대 이장단 및 어촌계장 선언운동, 시·도의원과 국회의원을 대상으로 CPTPP 반대에 동참하도록 다양한 활동을 벌이겠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남 농어민·사회단체, CPTPP 반대 도민 서명운동 선포
경남 농어민·사회단체, CPTPP 반대 도민 서명운동 선포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CPTPP 저지 경남운동본부'가 28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CPTPP 반대 도민 서명운동을 벌인다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2022.6.28 bong@yna.co.kr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 가입을 반대하는 경남지역 농어민단체, 시민사회단체 등으로 구성된 'CPTPP 저지 경남운동본부'가 CPTPP 반대 도민 서명운동을 벌이기로 했다.

경남운동본부는 28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농어업 강대국이 선점한 CPTPP는 농축산물 개방률 96.4%, 수산물 개방률 100%다"며 "여기에 가입한다는 건 겨우 버텨내고 있는 농어업의 근간까지 말살시키고 식량주권을 포기하겠다는 것이다"고 주장했다.

이어 "검역주권을 포기하는 구획화 조치로 안전성이 검증되지 않은 국가의 농수축산물이 들어와 국민들의 건강권을 침해할 것이다"며 "심지어 방사능 오염 영향이 남아 있는 후쿠시마산 농수산물도 국내에 들어올 것이다"고 우려했다.

이 단체는 "아이들의 먹거리를 친환경 급식으로 바꾸어낸 경남도민의 힘을 믿고 CPTPP 반대 도민 서명운동을 선포한다"며 "동시에 CPTPP 반대 이장단 및 어촌계장 선언운동, 시·도의원과 국회의원을 대상으로 CPTPP 반대에 동참하도록 다양한 활동을 벌이겠다"고 밝혔다.

b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