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낙태권 폐기에 대사관앞 시위…"성차별주의자들에 힘 실려"

송고시간2022-06-28 11:30

beta

국내 시민단체 세계시민선언 이설아 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주한미국대사관 앞에서 미 연방대법원의 낙태권 폐기 결정을 규탄하는 1인 시위를 했다.

낙태 합법화를 골자로 한 이른바 '로 대(對) 웨이드' 판결을 폐기한 결정을 두고 이 대표는 "사법권력이 시민들에게 일종의 국가폭력을 행사한 것"이라며 "국가폭력에 저항하고 실천하는 국제연대를 지향하는 본 단체로서는 묵과할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2019년 4월 한국 헌법재판소가 낙태죄 헌법불합치 판결을 하는 데에도 '로 대 웨이드' 판결을 외국 입법례로써 참고했다"며 "판례 폐기는 한국의 성차별주의자들에게도 힘을 실어주는 근거가 될 것"이라고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낙태권 폐기'한 미 대법원 판결 반대 1인 시위
'낙태권 폐기'한 미 대법원 판결 반대 1인 시위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시민단체 세계시민선언 이설아 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주한 미국대사관 앞에서 미국 연방 대법원이 낙태 합법화를 골자로 한 이른바 '로 대(對) 웨이드' 판결을 공식 폐기한 것을 반대하는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2022.6.28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규리 기자 = 국내 시민단체 세계시민선언 이설아 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주한미국대사관 앞에서 미 연방대법원의 낙태권 폐기 결정을 규탄하는 1인 시위를 했다.

낙태 합법화를 골자로 한 이른바 '로 대(對) 웨이드' 판결을 폐기한 결정을 두고 이 대표는 "사법권력이 시민들에게 일종의 국가폭력을 행사한 것"이라며 "국가폭력에 저항하고 실천하는 국제연대를 지향하는 본 단체로서는 묵과할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2019년 4월 한국 헌법재판소가 낙태죄 헌법불합치 판결을 하는 데에도 '로 대 웨이드' 판결을 외국 입법례로써 참고했다"며 "판례 폐기는 한국의 성차별주의자들에게도 힘을 실어주는 근거가 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국가가 아무런 비용을 지불하지 않고 여성 개인에게 책임을 오롯이 감당케 하는 것이 분명 잘못된 선택이라고 우리는 합의해왔다"며 "미국 역시 사법심사로 무고한 시민을 단죄하려는 시도를 중단하고 현명한 해결책을 다시 검토하라"고 촉구했다.

cu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