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총리 "각 부처, 물가 안정 도울 방안 고민해달라"(종합)

송고시간2022-06-28 11:30

beta

한덕수 국무총리는 28일 "각 부처는 모두 현장을 꼼꼼히 살펴 민생물가 안정에 도움이 될 방안을 고민해달라"고 밝혔다.

한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 국무위원들에게 이같이 말하고 "결정된 정책은 최대한 발 빠르게 시행해 달라"고 주문했다.

한 총리는 "지난주 한국은행은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당초 4.5%에서 4.7%로 수정했다"며 "국제 여건이 이런 상승률을 모든 나라가 감내하도록 전개되고 있고, 이 같은 상황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세종서 국무회의…"尹 NATO 참석, 중추국가 위상 방증"

"오늘 국무회의에 유류세 인하·자영업자 재료비 부담 경감 안건도 상정"

국무회의서 발언하는 한덕수 총리
국무회의서 발언하는 한덕수 총리

(세종=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한덕수 국무총리가 28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정부서울청사와 영상으로 연결해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2.6.28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혜원 기자 = 한덕수 국무총리는 28일 "각 부처는 모두 현장을 꼼꼼히 살펴 민생물가 안정에 도움이 될 방안을 고민해달라"고 밝혔다.

한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 국무위원들에게 이같이 말하고 "결정된 정책은 최대한 발 빠르게 시행해 달라"고 주문했다.

한 총리는 "지난주 한국은행은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당초 4.5%에서 4.7%로 수정했다"며 "국제 여건이 이런 상승률을 모든 나라가 감내하도록 전개되고 있고, 이 같은 상황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는 다양한 정책 수단을 통해, 서민 생활 안정을 위한 물가 관리에 최선을 다하고 서민들의 생활 비용을 최대한 줄여주는 데에 모든 노력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 총리는 "오늘 국무회의에는 유류세를 법정 최대 한도까지 낮추는 안건과 음식점 등 자영업자 분들의 재료비 부담을 덜어드리는 안건도 상정된다"고 덧붙였다.

한 총리는 윤석열 대통령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점을 언급하면서 "우리 정상의 NATO 참석은 NATO 73년 역사상 최초의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는 우리가 글로벌 중추 국가라는 위상의 방증"이라며 "자유와 민주주의의 가치를 공유하는 국가들과 협력을 증진하고, 신흥 안보의 부상 등 예측 불가능한 국제정세 속에서 포괄적 안보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한 총리는 "이 기회에 많은 양자 회담을 통해 대한민국과 선진국과의 경제 협력을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 총리는 자신이 지난 19∼23일 2030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해 프랑스 파리를 다녀온 것도 언급하면서 "'경제와 문화의 올림픽'이라고 불리는 세계박람회를 부산에 유치하는 것은 높아진 우리의 위상을 널리 알려 대한민국이 세계 선도 국가로 부상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조만간 민·관 합동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위원회가 출범한다"며 "정부와 경제계 등이 유치 역량을 총결집하고 최고의 상승효과를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hye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