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반려동물 등록 필수"…서울시, 8월까지 자진신고기간 운영

송고시간2022-06-28 11:15

beta

서울시는 7월 1일부터 8월 31일까지 '동물등록 자진신고 기간'을 운영한다고 28일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시 '동물등록 자진신고 기간' 운영 포스터
서울시 '동물등록 자진신고 기간' 운영 포스터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서울시는 7월 1일부터 8월 31일까지 '동물등록 자진신고 기간'을 운영한다고 28일 밝혔다.

현재 동물보호법에 따라 주택·준주택에서 기르거나 반려 목적으로 기르는 2개월령 이상인 개는 의무적으로 등록을 해야 한다.

또한 이미 등록했더라도 동물의 소유자나 소유자의 주소·전화번호, 동물의 상태(유실·되찾음·사망) 등이 변경된 경우에는 이를 신고해야 한다.

동물등록 신청과 변경 신고는 구청에서 지정한 동물병원, 동물판매업소 등 동물등록 대행기관에서 할 수 있다.

변경신고는 동물보호관리시스템(www.animal.go.kr)에서 온라인으로도 가능하다. 단, '소유자 변경신고'는 구청 또는 동물등록 대행기관을 직접 방문해 신고해야 한다.

시는 동물등록 활성화를 위해 무선전자개체식별장치(마이크로칩)를 동물 체내에 삽입하는 '내장형 동물등록'을 지원하고 있다.

이번 자진신고 기간에 지원사업에 참여하는 서울시민은 1만원에 동물등록을 할 수 있다. 올해 전체 지원 규모는 선착순 2만 마리다.

내장형 동물등록 사업에는 서울시 내 동물병원 500여 곳이 참여한다. 참여 병원은 ㈔서울시 수의사회 내장형 동물등록 지원 콜센터(☎ 070-8633-2882)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시는 이번 자진신고 기간이 끝나면 9월부터 집중 단속을 벌일 예정이다.

동물등록이나 변경신고를 하지 않으면 최대 6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다. 또한 미등록자는 반려견 놀이터 등 서울시와 자치구에서 운영하는 반려동물 관련 공공시설 이용이 제한된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동물등록은 소중한 반려동물을 지키기 위한 안전장치로 반려견주가 준수해야 하는 법적 의무인 만큼 자진신고에 적극 참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br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