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KB증권, SK하이닉스 목표가 하향…"메모리 수급개선 지연"

송고시간2022-06-28 09:57

beta

KB증권은 28일 SK하이닉스[000660]에 대해 하반기 수급 개선이 지연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목표주가를 기존 14만원에서 12만5천원으로 하향했다.

김동원 KB증권 연구원은 이날 보고서에서 "인플레이션(물가 상승) 확대와 부품 공급망 차질로 하반기 메모리 수급 개선 지연이 예상돼 실적 추정치를 하향한다"며 이처럼 밝혔다.

김 연구원은 "거시경제 불확실성에 따라 현재 견조한 서버와 아이폰 수요만으로는 하반기 스마트폰, PC 수요 감소를 상쇄하기 어렵다"며 "3∼4분기 D램, 낸드플래시 평균판매단가(ASP) 약세 흐름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SK하이닉스
SK하이닉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KB증권은 28일 SK하이닉스[000660]에 대해 하반기 수급 개선이 지연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목표주가를 기존 14만원에서 12만5천원으로 하향했다.

김동원 KB증권 연구원은 이날 보고서에서 "인플레이션(물가 상승) 확대와 부품 공급망 차질로 하반기 메모리 수급 개선 지연이 예상돼 실적 추정치를 하향한다"며 이처럼 밝혔다.

KB증권은 SK하이닉스의 올해 매출액과 영업이익 전망치를 59조6천890억원과 15조2천820억원에서 59조4천30억원과 14조3천980억원으로 낮췄다.

내년 예상 매출액은 62조580억원에서 60조580억원으로, 영업이익은 11조1천590억원에서 10조4천650억원으로 각각 하향 조정했다.

김 연구원은 "거시경제 불확실성에 따라 현재 견조한 서버와 아이폰 수요만으로는 하반기 스마트폰, PC 수요 감소를 상쇄하기 어렵다"며 "3∼4분기 D램, 낸드플래시 평균판매단가(ASP) 약세 흐름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하반기 메모리 반도체 산업이 다운 사이클(침체기)에 진입해도 과거 대비 메모리 재고가 낮고, 내년에 제한적인 생산능력 확대가 이뤄지는 만큼 2018년 4분기 같은 경착륙 가능성은 작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srch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