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 전대준비위원장 "단일성 지도체제가 약간 우세"

송고시간2022-06-28 09:52

beta

더불어민주당 안규백 전당대회준비위원장(전준위원장)은 28일 "전준위 내에서는 (순수 집단지도체제 보다) 단일성 집단지도체제가 약간 우세한 것 같다"고 말했다.

안 위원장은 이날 BBS 라디오 인터뷰에서 "벌써 두세 번 논의했고, 어떤 제도든지 일장일단이 있지 않겠는가"라며 이같이 밝혔다.

단일성 집단지도체제란 당 대표와 최고위원을 분리해 뽑는 방식으로, 당 대표 후보 중 1등이 대표직을 차지하고 득표순으로 최고위원을 결정하는 이른바 순수 집단지도체제와 차이가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97그룹에 "자력갱생 하라…인위적 세대교체 맞지 않아"

발언하는 안규백 전당대회준비위원장
발언하는 안규백 전당대회준비위원장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안규백 전당대회준비위원장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전국대의원대회 준비위원회 첫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2.6.20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수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 안규백 전당대회준비위원장(전준위원장)은 28일 "전준위 내에서는 (순수 집단지도체제 보다) 단일성 집단지도체제가 약간 우세한 것 같다"고 말했다.

안 위원장은 이날 BBS 라디오 인터뷰에서 "벌써 두세 번 논의했고, 어떤 제도든지 일장일단이 있지 않겠는가"라며 이같이 밝혔다.

단일성 집단지도체제란 당 대표와 최고위원을 분리해 뽑는 방식으로, 당 대표 후보 중 1등이 대표직을 차지하고 득표순으로 최고위원을 결정하는 이른바 순수 집단지도체제와 차이가 있다.

안 위원장은 전당대회에서 대의원-권리당원 표 반영 비율을 조정하는 문제를 두고는 "1년 전만 하더라도 권리당원이 70만명이었으나 지금은 122만명을 넘어섰다"면서 "권리당원 비중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의원, 권리당원, 일반당원, 국민 여론조사 비중을 조절하려고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안 위원장은 또 "당직은 당원, 공직은 국민의 의사에 따르는 것이 민주주의와 정당 정치의 기본 원칙"이라고 했다.

97(90년대 학번·70년대생) 그룹을 중심으로 이재명 상임고문에 대한 불출마 요구가 이는 것에는 "본인들 스스로 자력갱생, 자강론을 피워가야 한다"면서 "인위적인 세대교체는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js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