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요르단 항구서 유독가스 유출…10명 사망·251명 부상(종합)

송고시간2022-06-28 01:55

beta

요르단 남부 아카바 항구에서 유독 가스가 유출돼 최소 10명이 숨지고 251명이 부상했다고 요르단 뉴스 등 현지 언론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요르단 항구 가스 유출 사고 당시 상황.
요르단 항구 가스 유출 사고 당시 상황.

[요르단 뉴스 홈페이지 영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카이로=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요르단 남부 아카바 항구에서 유독 가스가 유출돼 최소 10명이 숨지고 251명이 부상했다고 요르단 뉴스 등 현지 언론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사고는 운반 중이던 가스탱크가 추락하면서 발생했다.

사고 현장 CCTV 녹화영상을 보면 가스탱크를 실은 트레일러 한 대가 항구에 도착하고, 이어 항만 크레인이 가스탱크를 들어 올린다.

그러나 크레인에 매달려 있던 가스탱크가 항구 바닥으로 추락해 폭발하면서, 순식간에 노란색 유독 가스가 항구 전체로 퍼졌다.

폭발한 유독가스 탱크
폭발한 유독가스 탱크

[요르단 뉴스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아메르 알-사르타위 공공안전청(PSD) 대변인은 "유독 가스로 가득 찬 탱크가 운반 도중 추락하면서 가스가 유출됐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가스를 흡입한 부상자들은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아카바 지역의 해변에는 즉시 대피 명령이 내려졌다"고 덧붙였다.

meolakim@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dlJiML01eFw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