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스페인 도착한 尹 일성 "경제·안보"…1년전 선언문에 이미?(종합)

송고시간2022-06-28 11:34

beta

윤석열 대통령은 오는 29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차 떠난 스페인 출장길에서 정치 참여 선언 1주년을 맞는다.

윤봉길 기념관 기자회견에서 첫 정치무대 데뷔전을 치른지 1년 만에 대통령으로서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하게 됐다.

윤 대통령은 현지시간으로 27일 밤(한국시간 28일 오전) 마드리드에 여장을 푼 뒤 올린 페이스북에서 "오후 9시에도 석양이 남아있는 아름다운 도시 마드리드에 도착했다"며 "숙소에서 잠시 쉬며 첫 일정인 앤서니 노먼 알바니지 호주 총리와의 정상회담과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과의 면담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3일간 경제·안보 함께 지키는 포괄적 네트워크 구축"

尹대통령, 1년전 정치참여 선언문에 가치연대·경제안보 강조

나토서 맞는 정치선언 1주년…檢 출신 정치신인→대통령으로 국제무대 데뷔

웃음짓는 윤석열
웃음짓는 윤석열

(서울=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9일 서울 서초구 매헌 윤봉길 의사 기념관에서 열린 대선 출마 기자회견에서 웃음짓고 있다. 2021.6.29 [국회사진기자단]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오는 29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차 떠난 스페인 출장길에서 정치 참여 선언 1주년을 맞는다.

윤봉길 기념관 기자회견에서 첫 정치무대 데뷔전을 치른지 1년 만에 대통령으로서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하게 됐다. 취임 한달여만에 치러지는 첫 국제 외교 데뷔무대다. 이번 정상회의 기간 4년 9개월만의 한미일 정상간 대좌도 이뤄진다.

윤 대통령은 현지시간으로 27일 밤(한국시간 28일 오전) 마드리드에 여장을 푼 뒤 올린 페이스북에서 "오후 9시에도 석양이 남아있는 아름다운 도시 마드리드에 도착했다"며 "숙소에서 잠시 쉬며 첫 일정인 앤서니 노먼 알바니지 호주 총리와의 정상회담과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과의 면담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3일간의 회담을 통해 경제, 안보를 함께 지키는 포괄적 네트워크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의 나토행과 맞물려 새삼 관심을 끄는 것은 1년 전 회견문 내용이다.

국제 사회와의 가치 공유와 연대, 글로벌 경제안보 동맹이 이번 순방의 핵심 의제로 꼽히는 가운데 1년 전 회견문에서부터 이런 '나토 의제'의 키워드들이 담겼다.

윤 대통령은 1년 전 회견문에서 "국제 사회는 인권과 법치, 자유민주주의의 가치를 공유하는 국가들 사이에서만 핵심 첨단기술과 산업시설을 공유하는 체제로 급변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외교 안보와 경제, 국내 문제와 국제 관계가 분리될 수 없는 하나가 됐다"며 "이제는 전쟁도 총으로 싸우는 것이 아니라 반도체 칩으로 싸운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또 "국제 사회에서도 대한민국이 문명국가의 보편적 가치에 기반하고 있다는 분명한 입장을 보여야 한다"며 "적과 친구, 경쟁자와 협력자 모두에게 예측 가능성을 줘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자유를 지키기 위한 연대와 책임이 중요하다"며 "국제 사회와 가치를 공유하고 책임을 다하는 나라를 반드시 만들겠다"는 말로 회견문을 마쳤다.

이 같은 인식은 윤 대통령이 취임 후 한국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하기로 결정한 배경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스페인 도착한 윤석열 대통령 내외
스페인 도착한 윤석열 대통령 내외

(마드리드=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27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바라하스 국제공항에 도착, 공군 1호기에서 내리고 있다. 2022.6.28 jeong@yna.co.kr

당시에는 회견문에 있던 경제안보론 등은 별다른 주목을 받지 못했다.

문재인 정부와 불화 끝에 검찰총장을 그만둔지 3개월여 지난 시점이었던 만큼 정권심판론에 온통 스포트라이트가 쏠렸기 때문이다.

그러나 윤 대통령은 이후에도 틈만나면 "번영과 풍요, 경제적 성장은 바로 자유의 확대"(취임사), "경제가 안보, 안보가 곧 경제인 시대"(한미정상회담 후 회견문) 등의 메시지를 지속적으로 발신했다.

윤 대통령은 오는 29일 오후 열리는 나토 회원국·파트너국 정상회의에서의 '3분 스피치'에서도 1년 전 정치 선언 때부터 내비친 기조를 거듭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앞서 브리핑에서 "글로벌 경제 안보 상황에 비춰 한국이 유럽의 나토 국가들과 어떤 신흥 안보 이슈에 대해 협력할 수 있을지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에게 지난 1년은 극적인 변화의 시기였다.

검찰 출신 정치 신인이 보수 진영 대표 주자로 변신, 정권교체를 이룬 데 이어 국제무대에서 서구 우방국 정상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기에 이르렀다.

당장 윤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의 기간 급변하는 국제 정세 속에서 포괄안보 및 북핵공조를 견인하면서 한일 관계 정상화의 기틀 마련 등 국제무대 데뷔를 성공으로 이끌어야 하는 상황이다.

한미일 정상,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정상회담
한미일 정상,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정상회담

한미일 정상,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정상회담
(서울=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나토정상회의가 열리는 오는 29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한미일 정상회담을 한다고 대통령실 관계자가 26일 밝혔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jeong@yna.co.kr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