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 후쿠토시, '한일 우호 상징' 아사카와 형제 평전 독후감 공모

송고시간2022-06-27 17:23

beta

일본 야마나시(山梨)현 후쿠토(北杜)시는 한일 우호의 상징적 인물로 평가받는 아사카와 노리타카(淺川伯敎)·다쿠미(巧) 형제 평전의 독후감을 공모한다고 27일 밝혔다.

후쿠토시는 지난해 아사카와 형제 자료관 관장을 역임한 사와야 시게코(澤谷滋子) 씨가 형제의 일기장 14권을 토대로 만든 평전을 초등학교 부교재로 채택했다.

평전에는 일제강점기 조선의 도자기 연구와 산림녹화에 매진한 형제의 일대기가 담겼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日서 아사카와 노리타카·다쿠미 평전 독후감 공모
日서 아사카와 노리타카·다쿠미 평전 독후감 공모

[日 후쿠토시 제공]

(서울=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일본 야마나시(山梨)현 후쿠토(北杜)시는 한일 우호의 상징적 인물로 평가받는 아사카와 노리타카(淺川伯敎)·다쿠미(巧) 형제 평전의 독후감을 공모한다고 27일 밝혔다.

후쿠토시는 지난해 아사카와 형제 자료관 관장을 역임한 사와야 시게코(澤谷滋子) 씨가 형제의 일기장 14권을 토대로 만든 평전을 초등학교 부교재로 채택했다.

평전에는 일제강점기 조선의 도자기 연구와 산림녹화에 매진한 형제의 일대기가 담겼다.

1913년 경성의 남산심상소학교에 미술교사로 부임한 노리타카는 조선 도자기에 심취해 전국을 답사하며 도자기의 역사를 정리했다. 수집한 도자기와 공예품 3천500여 점을 당시 경복궁 내 설립된 조선민족박물관에 기증했다.

동생 다쿠미는 조선총독부 임업연구소에서 일하면서 한반도의 녹화 사업에 헌신했다. 형의 영향으로 '조선의 소반', '조선도자명고' 등 조선 도자기와 문화에 관한 책을 출간했다.

독후감 공모 대상은 일본 전역의 초·중학교 학생이다. 초등학생은 1천200자, 중학생은 2천 자 내외로 작성해 9월 19일까지 시 홈페이지를 통해 응모하면 된다.

후쿠토시는 10월 중 심사를 거쳐 11월에 시상식을 연다.

이 공모전은 주일한국문화원, 재일중앙민단, 아사카와·타쿠미 추모회 등이 후원한다.

후쿠토시 관계자는 "100여 년 전 조선에 건너가 조선인과 살면서 그 문화를 사랑하고 매력을 연구한 두 형제의 민족과 국경을 초월한 삶은 한일 양국 젊은이에게 좋은 귀감이 되고 있다"며 "평전을 널리 알리고 한일 우호 가교에 앞장설 인재를 발굴하기 위해 마련한 공모"라고 소개했다.

wakar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