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첫 10대 기초의원에게 제기된 MZ세대 공정성 논란

송고시간2022-06-28 06:23

beta

지난 6·1 지방선거에서 국민의힘 경기 고양시 비례대표로 출마해 사상 첫 10대 기초의원 당선인이라는 영예를 차지한 천승아(19)씨를 둘러싸고 같은 당 청년 당원이 공정성 논란을 제기하고 나섰다.

경력이 일천한 대학생 후보의 비례대표 출마에 의한 시의원 진출이 공정성을 중시하는 MZ세대(1980∼2000년대 출생 세대) 사이에서 특혜 시비로 불거진 셈이다.

28일 고양시 지역 정가에 따르면 천 당선인이 속한 국민의힘 고양(정) 지역구의 김영호(30) 현 청년위원장은 지방선거 직전인 지난달부터 유튜브 채널을 통해 천 당선인의 공천 절차에 대해 공정성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민의힘 고양정 청년위원장 "공천이 특혜"…허위이력 의혹 고발도

당협위원장 "부모 찬스 말도 안 돼"…천승아 당선인 "의혹 사실 아냐"

(고양=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지난 6·1 지방선거에서 국민의힘 경기 고양시 비례대표로 출마해 사상 첫 10대 기초의원 당선인이라는 영예를 차지한 천승아(19)씨를 둘러싸고 같은 당 청년 당원이 공정성 논란을 제기하고 나섰다.

'첫 10대 기초의원' 천승아 당선인
'첫 10대 기초의원' 천승아 당선인

[중앙선관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경력이 일천한 대학생 후보의 비례대표 출마에 의한 시의원 진출이 공정성을 중시하는 MZ세대(1980∼2000년대 출생 세대) 사이에서 특혜 시비로 불거진 셈이다.

28일 고양시 지역 정가에 따르면 천 당선인이 속한 국민의힘 고양(정) 지역구의 김영호(30) 현 청년위원장은 지방선거 직전인 지난달부터 유튜브 채널을 통해 천 당선인의 공천 절차에 대해 공정성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김 위원장은 올해 3월 16일 입당한 천 당선인의 비례대표 공천 문제는 고양(정) 지역구 청년 당원들도 모르고 있었을 정도로 투명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특히 천 당선인의 대표적인 경력으로 공고된 고양(정) 청년위원회 여성청년보좌역은 애초 그런 직함이 없다면서 허위 이력에 해당하는 만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도 있다고 그는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천 당선인과 김현아 국민의힘 고양정 당협위원장의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한 수사를 요구하는 고발장과 일부 청년 당원 등의 서명을 받은 '직함 부존재 사실 증명'을 서울중앙지검에 최근 제출했다.

그는 유튜브 채널에서 천 당선인의 부친이 지역 유명 학원 대표로 고양시 학운협 회장을 맡는 등 지역 영향력이 있다는 점을 천 당선인의 비례대표 공천 배경으로 지목하면서 '부모 찬스' 의혹도 거론했다.

김 위원장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비례대표 1번인 천 당선인의 공천은 누군가의 권리를 박탈하면서 특혜를 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논란과 관련해 천승아 당선인은 연합뉴스 측의 수차례 해명 요구에 "의혹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더는 이 논란에 대해 입장을 깊이 밝히고 싶지 않다"고 문자 메시지로 짧게 답했다.

김현아 당협위원장은 "4월 중순 천승아 후보가 비례대표로 나가는 것에 대해 당협 청년위원들과 3∼4시간 얘기를 했다"면서 "당시 청년위원들이 비례대표에 그렇게 관심이 높은지 미처 몰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부모 찬스' 의혹은 말도 안 되는 얘기"라며 "이번 지방선거 비례대표는 순번대로 우리 당협에서 추천하는 순서였고, 대선 투표율 분석에서 일산지역 20대 여성층의 국민의힘 투표율이 낮아 천 후보뿐 아니라 비례 1∼3번 후보를 모두 여성으로 낸 것"이라고 덧붙였다.

원래 총선이나 지방선거에 출마할 수 있는 연령 하한선은 만 25세였으나 지난해 공직선거법 개정으로 만 18세로 낮아진 가운데 6·1 지방선거에 10대 후보 7명이 출마했지만, 천 당선인이 유일하게 기초의회 입성에 성공했다.

비례대표의 자질이나 공천 불투명성을 둘러싼 논란은 과거부터 종종 제기됐지만 공정성에 민감한 MZ세대들이 천 당선인에 한층 더 주목하는 이유다.

일부 온라인 사이트에는 천 당선인이 받게 될 연봉을 거론하면서 공정성 문제를 제기하는 부정적인 댓글도 달리고 있다. 고양시의 시의원 평균 의정비는 연 4천920만원(월정수당 300만원·월정 활동비 110만원) 수준이다.

n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