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닻 올린 與혁신위…"볼썽사나운 저급한 뉴스에 국민이 혀를 차"

송고시간2022-06-27 16:29

beta

국민의힘 혁신위원회는 27일 첫 회의를 열고 2024년 총선에 대비한 당 혁신 작업에 착수했다.

최재형 혁신위원장은 이날 회의에서 "우리 당을 둘러싼 환경은 나날이 변화하고 있다. 그 변화에 맞춰 우리 당도 끊임없이 변화, 혁신해야 한다"고 밝혔다.

"선거 이후 국민에게 보여주는 당의 모습도 책임있는 집권당의 모습과 거리가 멀다"며 "민생은 숨을 허덕이고 국정 현장은 3중, 4중의 파도와 사투를 벌이고 있는데, 매일같이 볼썽사나운 저급한 뉴스를 생산하면서 딴 세상에 사는 집권당의 모습으로 국민들이 혀를 차게 만들고 있다"고 우려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첫 회의서 내부 '쓴소리'…"혁신의 골든타임, 총선 승리 역량 키워야"

인사하는 최재형 혁신위원장
인사하는 최재형 혁신위원장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국민의힘 최재형 혁신위원장이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혁신위원회 제1차 전체회의에서 참석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2022.6.27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홍준석 기자 = 국민의힘 혁신위원회는 27일 첫 회의를 열고 2024년 총선에 대비한 당 혁신 작업에 착수했다.

최재형 혁신위원장은 이날 회의에서 "우리 당을 둘러싼 환경은 나날이 변화하고 있다. 그 변화에 맞춰 우리 당도 끊임없이 변화, 혁신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선거 승리에 자만해 제 자리에 머물거나 빈 밥그릇을 놓고 다투는 모습으로 비치면 현명한 국민의 우리 당을 향한 시선은 언제 싸늘하게 바뀔지 모른다"고 경계했다.

이어 "2년 후 총선에서 승리하지 못한다면 윤석열 정부의 성공적 국정운영을 위한 우리 당의 책임을 다할 수 없다"고 말했다.

혁신위 운영 방향과 관련해선 "기존의 불합리와 비효율을 제거하고 변화를 수용해 미래에 대비하는 지속가능한 정당으로 조직을 정비해야 한다"며 "나라를 사랑하는 유능한 인재들이 들어와 공정한 경쟁을 통해 정치적 포부를 키워나갈 사다리도 마련해야겠다"며 공천 시스템 개혁을 시사했다.

조해진 부위원장은 "정권교체 여론이 정권연장 여론을 20% 앞선 상태에서 시작된 선거는 0.73%포인트 박빙으로 끝났다"며 "냉정하게 보면 당이 책임지고 선거를 치른 지난 1년여 동안 지지율을 계속 까먹기만 한 것"이라고 말했다.

또 "선거 이후 국민에게 보여주는 당의 모습도 책임있는 집권당의 모습과 거리가 멀다"며 "민생은 숨을 허덕이고 국정 현장은 3중, 4중의 파도와 사투를 벌이고 있는데, 매일같이 볼썽사나운 저급한 뉴스를 생산하면서 딴 세상에 사는 집권당의 모습으로 국민들이 혀를 차게 만들고 있다"고 우려했다.

조 부위원장은 "총선이 2년도 남지 않은 지금이 우리 당의 미래를 스스로 개척할 수 있는 혁신의 골든타임"이라며 "총선 압승을 담보할 역량을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혁신위원회 제1차 전체회의
국민의힘 혁신위원회 제1차 전체회의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국민의힘 최재형 혁신위원장이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혁신위원회 제1차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6.27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회의에 참석한 혁신위원들도 당 혁신의 중요성을 한목소리로 강조했다.

김미애 의원은 "우리 당이 변화와 혁신을 위해 몸부림치며 미래통합당에서 국민의힘으로 개명하고 혁신적 정강·정책을 마련한 지 2년이 돼 간다. 그러나 정강·정책의 구체적 실천을 위한 입법과 정책을 마련했는지 뒤돌아보면 한없이 부족함을 깨닫는다"며 사회적 약자를 위한 혁신 과제 마련을 주장했다.

천하람 변호사는 "국민의힘이 인재를 투명하고 예측 가능하게 발탁해 길러내고 공천이란 이름으로 국민에게 선보인다는 점에서 자부심을 갖고 제 친구들에게도 국민의힘을 '강추'(강력 추천)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yu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