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 봉쇄 여파로 중국 5월 공업이익 6.5% 감소

송고시간2022-06-27 12:05

beta

상하이 봉쇄 등에 따른 중국 제조업의 수익성 악화가 5월에도 이어졌다.

27일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1∼5월 공업이익은 3조4천400억 위안(약 660조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1.0% 증가했다.

로이터 통신은 국가통계국의 발표 자료를 분석한 결과, 5월 공업이익이 작년 동월보다 6.5% 감소했다고 보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중국 공장
중국 공장

[신화 연합뉴스 자료사진]

(홍콩=연합뉴스) 윤고은 특파원 = 상하이 봉쇄 등에 따른 중국 제조업의 수익성 악화가 5월에도 이어졌다.

27일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1∼5월 공업이익은 3조4천400억 위안(약 660조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1.0% 증가했다. 이 같은 증가율은 1∼4월의 3.5%보다 낮은 것이다.

로이터 통신은 국가통계국의 발표 자료를 분석한 결과, 5월 공업이익이 작년 동월보다 6.5% 감소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4월의 공업이익은 8.5% 감소했다.

국가통계국은 매달 공업이익 동향을 발표할 때 연초부터 해당 월까지 누적 수치만 발표하고 각 달의 수치는 따로 공표하지 않는다.

공업이익은 공업 분야 기업들의 수익성 동향을 나타내는 지표다. 중국 통계국은 연 매출 2천만 위안 이상의 기업을 대상으로 매달 이 지표를 산출해 발표한다.

로이터는 "중국 주요 제조 허브들에서 생산이 재개되면서 4월보다는 5월의 공업이익 감소가 덜했으나 코로나19 방역 정책은 여전히 공장 생산을 압박하고 이익을 쥐어짠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달 상하이 같은 주요 도시에서 기업 활동이 점진적으로 재개됐지만 부동산 시장 약세와 코로나19 감염 확산에 대한 우려가 공장 생산에 그늘을 드리우고 중국 경제 회복에 의구심을 갖게 한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도시 봉쇄 충격으로 상하이의 5월 공업총생산액은 전년 동기 대비 27.6% 감소한 2천341억위안(약 45조900억원)으로 나타났다.

인구 2천500만 명인 중국의 '경제수도' 상하이는 코로나19가 급속히 확산하자 지난 3월 28일 도시를 전면 봉쇄했다가 65일 만인 이달 1일 해제했다.

pret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