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주 동물원서 탈출한 '호저' 사체로 발견…"아사 추정"

송고시간2022-06-27 11:09

beta

제주지역 한 동물원에서 탈출한 '호저'가 한 달 만에 죽은 채 발견됐다.

27일 제주도와 동부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2분께 제주 서귀포시 성산읍 신천리 한 도로 옆 하수로에 야생동물 사체가 있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제주도 관계자는 "동물원에서 사료를 먹으며 생활하다 탈출 후 먹이를 구하지 못해 아사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귀포=연합뉴스) 백나용 기자 = 제주지역 한 동물원에서 탈출한 '호저'가 한 달 만에 죽은 채 발견됐다.

27일 서귀포시 성산읍에서 발견된 호저 사체
27일 서귀포시 성산읍에서 발견된 호저 사체

[제주동부소방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7일 제주도와 동부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2분께 제주 서귀포시 성산읍 신천리 한 도로 옆 하수로에 야생동물 사체가 있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해 현장 조사한 소방당국은 이 야생동물의 사체는 지난달 말께 제주시 조천읍에 있는 A 동물원에서 탈출했던 호저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소방당국은 호저 사체를 성산읍사무소에 인계했다.

제주도 관계자는 "동물원에서 사료를 먹으며 생활하다 탈출 후 먹이를 구하지 못해 아사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앞서 A 동물원 측은 지난달 말께 조천읍사무소에 들개가 우리를 부숴 키우던 호저 10마리 중 2마리가 도망갔다는 피해 신고를 했다.

이날 사체로 발견된 개체 외에 다른 1마리는 최근 조천읍 함덕리에서 목격했다는 주민 신고가 접수됐지만, 아직도 행방이 묘연한 상황이다.

만약 호저를 발견하면 민원콜센터(120번)로 신고하면 된다.

호저는 몸통이 가시털로 둘러싸여 고슴도치와 비슷한 모습을 하고 있지만 크기는 훨씬 크다. '산미치광이'로도 불리며, 영어로는 '포큐파인'(Porcupine)이라고도 한다. 아시아·아프리카·남미 등지에 서식하는 포유류로, 긴 가시털이 특징이다.

몸길이 60∼90㎝, 꼬리길이 20∼25㎝로 소형견이나 중형견 정도의 크기다.

적이 공격하면 몸을 오그려 가시를 곤두세우는데 가시가 외부 물체 등에 박히면 몸에서 떨어져 나온다.

먼저 건드리거나 자극하지 않으면 사람을 공격하는 일은 드문 것으로 알려졌다.

dragon.m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