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간문화재 조각장 김정섭·김철주 부자 작품세계 만난다

송고시간2022-06-27 10:59

beta

대를 이어 정교한 금속 조각에 매진한 인간문화재 김정섭(1899∼1988), 김철주(1933∼2015) 부자의 작품을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전시가 마련됐다.

국립무형유산원은 작고한 국가무형문화재 조각장 보유자 김정섭, 김철주를 기리는 소규모 기획전 '정(釘)으로 맥(脈)을 새기다'를 28일부터 8월 21일까지 연다고 27일 밝혔다.

국립무형유산원 관계자는 "김정섭, 김철주 부자는 사라져 가는 전통 조각기술을 탐구해 탁월한 솜씨와 예술성으로 장인의 경지에 도달했다"며 "비싼 은 대신 착색한 알루미늄판을 사용하는 등 선구적 시도를 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립무형유산원, 8월 21일까지 '정으로 맥을 새기다' 기획전

김정섭·김철주 부자가 제작한 사리함
김정섭·김철주 부자가 제작한 사리함

[국립무형유산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대를 이어 정교한 금속 조각에 매진한 인간문화재 김정섭(1899∼1988), 김철주(1933∼2015) 부자의 작품을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전시가 마련됐다.

국립무형유산원은 작고한 국가무형문화재 조각장 보유자 김정섭, 김철주를 기리는 소규모 기획전 '정(釘)으로 맥(脈)을 새기다'를 28일부터 8월 21일까지 연다고 27일 밝혔다.

조각장은 금속에 다양한 무늬를 조각하는 기능이나 사람을 뜻하며, 1970년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됐다.

첫 조각장 보유자로 인정된 김정섭은 이왕직미술품제작소 출신으로, 조선의 명맥을 이은 마지막 조각장으로 평가됐다. 그가 연마한 기술은 부친에 이어 보유자가 된 아들 김철주에게 전승됐다.

전시는 김정섭과 김철주가 함께 작업한 1970∼1980년대 공방을 재현해 보여주고, 다양한 기법으로 제작한 향로와 사리함 등을 선보인다. 출품 자료는 부자의 작업 도구와 작품 등 50여 건이다.

전시 소개 영상은 국립무형유산원 누리집과 유튜브 계정을 통해 볼 수 있다.

국립무형유산원 관계자는 "김정섭, 김철주 부자는 사라져 가는 전통 조각기술을 탐구해 탁월한 솜씨와 예술성으로 장인의 경지에 도달했다"며 "비싼 은 대신 착색한 알루미늄판을 사용하는 등 선구적 시도를 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조각장 도구
조각장 도구

[국립무형유산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sh5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