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정조사 카드 꺼낸 與 "서해피격 국조특위 설치하자"

송고시간2022-06-27 10:39

beta

국민의힘은 27일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 사건의 진상 규명을 위한 국회 차원의 국정조사특별위원회를 설치하자고 민주당에 공개 제안했다.

민주당이 당내 서해 공무원 사건 태스크포스(TF)를 띄우자 진실 규명 의지가 없는 '정쟁화 시도'라고 보고 국정조사까지 요구하고 나선 것이다.

국민의힘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TF'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여야 합의로 국회 국정조사 특위를 구성한다면 국회 3분의 2 동의가 필요한 대통령 지정기록물 공개도 가능하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문 前대통령, 사건 뒤 6시간 동안 뭘 했는지 밝혀야"

국민의힘 서해 피격 진상조사 TF 유족 초청 간담회
국민의힘 서해 피격 진상조사 TF 유족 초청 간담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국민의힘은 27일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 사건의 진상 규명을 위한 국회 차원의 국정조사특별위원회를 설치하자고 민주당에 공개 제안했다.

민주당이 당내 서해 공무원 사건 태스크포스(TF)를 띄우자 진실 규명 의지가 없는 '정쟁화 시도'라고 보고 국정조사까지 요구하고 나선 것이다.

국민의힘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TF'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여야 합의로 국회 국정조사 특위를 구성한다면 국회 3분의 2 동의가 필요한 대통령 지정기록물 공개도 가능하다"고 밝혔다.

TF는 "해수부 공무원 피격 사건의 진실을 밝히는 데 가장 중요한 것이 당시 청와대 회의 자료"라며 "국정조사 특위 차원에서는 특수정보(SI) 비공개 열람도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은 진실을 규명하고 모든 자료를 공개하자면서도 국회 차원 특위를 구성하는 것은 반대하고 있다"며 "이는 진실을 규명하자는 민주당의 주장에 진정성이 없음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지도부는 이날 최고위 회의에서 문재인 정부에 대한 공세 수위를 높였다.

윤영석 최고위원은 "공무원 고(故) 이대준 씨의 피살 사건을 당시 문재인 정부와 청와대가 월북으로 몰아간 의혹이 더욱 짙어진다"며 "사건 발생 당일 문재인 전 대통령은 서면보고를 받고도 6시간 동안이나 국민의 생명을 구하기 위한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청와대가 국방부와 해경에 월북 몰이를 하는 지침서를 보냈는지부터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장이 서해 피격 사건과 관련해 "국민의힘 대응이 지나치게 정략적으로 사실 왜곡을 많이 하는 것 같다"고 발언한 것을 두고도 거센 비판이 나왔다.

성일종 정책위의장은 "우 위원장에게 묻는다. 구체적으로 무엇을 어떻게 정략적으로 사실 왜곡을 했는지 밝혀달라"고 말했다.

이어 "대한민국 공무원이 공무수행 중 비무장 상태로 북에 의해 사살되고 불태워진 전대미문의 사건 6시간 동안 대통령은 뭘 했는지, 어떤 조치를 해서 국민의 안전을 확보하려 했는지 밝히라는 국민의 요구가 잘못된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우 위원장을 향해 "비겁한 방어로 국민들 물음을 피하지 말고 떳떳하게 해수부 공무원 죽음에 답하라"고 촉구했다.

yu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