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실종 초등생 학교, 연락두절되자 가정방문 후 경찰신고(종합)

송고시간2022-06-27 11:40

beta

체험학습을 떠났다가 연락이 두절된 광주 초등학생 5학년 조유나(10) 양이 다니는 학교 측은 조 양과 부모가 이틀 연속 연락이 닿지 않자 가정방문 후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밝혀졌다.

27일 광주시교육청과 해당 초등학교에 따르면 광주 남구에 거주하는 조 양의 부모는 지난달 19일부터 이달 15일까지 가족끼리 교외 체험학습(제주도)을 떠나겠다고 학교 측에 신청했다.

학교 측은 조 양의 부모가 신청한 교외 체험학습이 학칙에 정한 체험 학습 대상(친인척방문, 가족 동반 여행, 고적 답사, 향토행사 참여 등)으로 판단해 체험학습 후 보고서를 제출하는 조건으로 체험 학습을 허락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아파트 우편함에 우편물 쌓여…실종 수사로 이어져

실종 초등생 가족 '마지막 휴대전화 위치' 지점 수색
실종 초등생 가족 '마지막 휴대전화 위치' 지점 수색

[완도해양경찰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연합뉴스) 전승현 기자 = 체험학습을 떠났다가 연락이 두절된 광주 초등학생 5학년 조유나(10) 양이 다니는 학교 측은 조 양과 부모가 이틀 연속 연락이 닿지 않자 가정방문 후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밝혀졌다.

27일 광주시교육청과 해당 초등학교에 따르면 광주 남구에 거주하는 조 양의 부모는 지난달 19일부터 이달 15일까지 가족끼리 교외 체험학습(제주도)을 떠나겠다고 학교 측에 신청했다.

학교 측은 조 양의 부모가 신청한 교외 체험학습이 학칙에 정한 체험 학습 대상(친인척방문, 가족 동반 여행, 고적 답사, 향토행사 참여 등)으로 판단해 체험학습 후 보고서를 제출하는 조건으로 체험 학습을 허락했다.

그러나 조양은 16일 등교하지 않았다.

조 양의 담임교사는 조 양과 부모 휴대전화로 연락을 시도했다.

하지만 조 양과 부모 모두 연락이 닿지 않았다.

조 양과 부모는 다음날인 17일에도 연락이 안 됐다.

학교 측 관계자들은 조 양 거주지를 관할하는 주민센터의 협조를 얻어 조 양의 거주지를 확인하기로 하고 20일 방문했다.

학교 측은 18일과 19일이 토요일과 일요일 이어서 월요일인 20일 방문했다고 한다.

학교 측 관계자들이 조 양의 아파트를 방문했을 때는 현관문이 굳게 잠겨져 있었고, 인기척이 전혀 없었다.

다만, 우편함에 등기 등 우편물들이 쌓여있었다.

학교 측은 다음날인 21일 경찰에 신고했고, 실종 수사로 이어지게 됐다.

시 교육청 관계자는 "학생이 결석할 경우 학생과 부모에게 유선으로 연락을 취하고 연락이 닿지 않으면 공휴일을 제외하고 2, 3일 차에 가정방문을 한 뒤 학생의 행방이 묘연할 때 경찰에 신고하게 돼 있다"며 "아이가 무사히 돌아오길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장휘국 광주시교육감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장기 교외 체험학습을 신청하는 학생과 학부모에게 1주일 단위 등으로 중간에 연락하는 방안도 검토해볼 만하다"면서 "학부모들과 학교 현장의 의견을 수렴해야 한다"고 말했다.

yoon2@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yoon2@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shchon@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JhnzbxZjSuc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