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테슬라 '냉혹한 해고'…"2주 만에 잘려, 작별인사도 거부"

송고시간2022-06-27 08:57

beta

미국 전기자동차 회사 테슬라가 입사한 지 얼마 되지 않은 직원들도 퇴출 대상으로 삼아 일방적으로 정리해고의 칼날을 휘두르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6일(현지시간) 미국 경제 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에 따르면 테슬라 전 직원들은 최근 부당하게 일자리를 잃었다며 항의하는 글을 소셜미디어(SNS)에 잇따라 올리고 있다.

이언 앱시어는 구인·구직 SNS 링크드인에 글을 올려 "테슬라 채용팀에서 달랑 2주를 근무하고 해고 대상에 포함됐다"고 하소연했고, 8월 초부터 테슬라에서 일하기로 했던 한 엔지니어는 갑자기 채용 취소 통보를 받았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테슬라 최고경영자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 일론 머스크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미국 전기자동차 회사 테슬라가 입사한 지 얼마 되지 않은 직원들도 퇴출 대상으로 삼아 일방적으로 정리해고의 칼날을 휘두르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6일(현지시간) 미국 경제 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에 따르면 테슬라 전 직원들은 최근 부당하게 일자리를 잃었다며 항의하는 글을 소셜미디어(SNS)에 잇따라 올리고 있다.

이언 앱시어는 구인·구직 SNS 링크드인에 글을 올려 "테슬라 채용팀에서 달랑 2주를 근무하고 해고 대상에 포함됐다"고 하소연했고, 8월 초부터 테슬라에서 일하기로 했던 한 엔지니어는 갑자기 채용 취소 통보를 받았다고 말했다.

테슬라가 명확한 근거를 제시하지 않은 채 부당하게 직원들을 자르고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최근 테슬라에서 일자리를 잃은 폴 브러더턴은 비즈니스 인사이더와 인터뷰에서 "회사는 실적에 근거해 해고했다고 통보했지만, 그것은 거짓말"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자신이 테슬라에 입사한 지 5개월밖에 안 된 매니저급 신참 직원이었고 해고 여부를 판단할 실적 자료 자체가 없었다며 테슬라가 해고의 근거 자료를 제시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테슬라가 해고 절차를 매우 냉혹하게 진행했다면서 "작별 인사를 하러 갔을 때 상사는 나를 쳐다보거나 악수도 하지 않았다"고 떠올렸다.

또 회사가 의료보험 문제와 엮어서 퇴직금 액수를 부당하게 산정한 뒤 이를 수령할 것을 강요했다고 전했다.

최근 일부 테슬라 전 직원들은 회사가 사전 통고 없이 근로자들을 대량 해고했다며 텍사스주 법원에 소송을 제기하기도 했다.

이들 직원은 테슬라가 지난달부터 네바다주 배터리 공장에서 직원 500여 명을 갑자기 해고했다며 60일 전에 해고 통지해야 하는 법 규정을 지키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현재 테슬라는 경기 침체 우려에 따른 비용 절감을 목표로 감원을 진행 중이다.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는 지난 21일 한 경제포럼 행사에서 향후 3개월 동안 전체 인력의 3.0∼3.5%를 감축하겠다고 밝혔다.

jamin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