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스위치까지 시도했던 최지만, 이젠 좌완 킬러…상대 타율 0.520

송고시간2022-06-27 08:53

beta

탬파베이 레이스 최지만(31)이 27일(한국시간)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피츠버그 파이리츠전에서 터뜨린 결승타는 큰 의미가 있다.

최지만은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피츠버그와 홈경기 1-1로 맞선 7회말 공격 2사 2루 기회에서 상대 팀 좌완 불펜 앤서니 반다의 체인지업을 공략해 우중간에 떨어지는 결승 적시 2루타를 터뜨렸다.

결승타로 보답한 최지만은 향후 좌완 투수를 상대로 좀 더 많은 출전 기회를 얻을 것으로 보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피츠버그전서 좌완 상대 결승 적시타…약점 극복하는 최지만

탬파베이 레이스 최지만
탬파베이 레이스 최지만

[USA투데이=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탬파베이 레이스 최지만(31)이 27일(한국시간)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피츠버그 파이리츠전에서 터뜨린 결승타는 큰 의미가 있다.

최지만이 공략한 상대 투수가 왼손 투수이기 때문이다.

최지만은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피츠버그와 홈경기 1-1로 맞선 7회말 공격 2사 2루 기회에서 상대 팀 좌완 불펜 앤서니 반다의 체인지업을 공략해 우중간에 떨어지는 결승 적시 2루타를 터뜨렸다.

탬파베이는 중요한 순간에 최지만을 교체하지 않은 결단을 내렸고, 최지만은 그 믿음을 결과로 보여줬다.

그동안 좌타자 최지만은 좌완 투수에 약한 모습을 보여 왼손 투수가 선발 등판하는 경기에 출전 기회를 얻지 못했다.

상대 팀이 경기 중 좌완 불펜을 투입하는 경우에도 최지만은 대타로 교체되는 상황이 많았다.

탬파베이는 철저하게 플래툰 시스템(투수 유형에 따라 타자를 번갈아 내는 기용법)을 쓰는 구단으로, 최지만은 반쪽짜리 타자라는 평가를 받았다.

그러나 최지만은 올 시즌 좌완을 상대로 크게 밀리지 않는 모습을 보였고, 이날 승부처에서도 결정적인 한 방을 터뜨렸다.

결승타로 보답한 최지만은 향후 좌완 투수를 상대로 좀 더 많은 출전 기회를 얻을 것으로 보인다.

올해 최지만의 좌완 투수 상대 성적은 매우 좋다.

타율 0.520(25타수 13안타)으로 우타자 상대 타율(0.246·142타수 35안타)보다 훨씬 높다.

표본이 적어서 직접적인 비교는 어렵지만, 분명히 의미 있는 기록이다.

최지만은 지난 시즌 좌투수를 상대로 타율 0.186(70타수 13안타), 우투수를 상대로 타율 0.245(188타수 46안타)의 기록을 남겼다.

60경기 단축 시즌을 치른 2020년에도 좌완을 상대로 타율 0.118(17타수 2안타), 우완을 상대로 타율 0.248(105타수 26안타)의 극명한 성적을 냈다.

최지만은 이를 극복하기 위해 큰 노력을 기울였다. 때로는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기도 했다.

그는 2020년 좌투수를 상대로 매번 출전 기회를 얻지 못하자 아예 스위치 타자로 전향하기도 했다.

최지만의 스위치 전향은 실패로 끝났지만, 그가 좌투수를 공략하기 위해 얼마나 큰 노력을 기울였는지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최지만이 좌투수를 상대로 꾸준한 성적을 내면 몸값도 크게 뛸 것으로 보인다.

그는 2023시즌이 끝나면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는다. 올 시즌 연봉은 320만 달러(약 41억원)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