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빌 게이츠 "아무것도 안하면 20년 이내 팬데믹 재발 위험 50%"

송고시간2022-06-27 08:36

beta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이며 '빌 앤드 멀린다 게이츠 재단' 공동 이사장인 빌 게이츠는 "이대로 아무것도 하지 않으면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이 20년 이내에 다시 올 위험은 약 50%에 달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게이츠는 27일 보도된 일본 아사히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이렇게 예상하고서 "팬데믹을 화재에 비유하면 어느 나라에서도 일어날 가능성이 있다. 하지만 초기에 소화 활동을 하지 않으면 전 세계를 삼킬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가난한 나라의 감염증을 억제함으로써 부유한 나라도 혜택을 입을 수 있다"며 팬데믹의 재발을 막기 위한 주요 7개국(G7) 의장국의 역할에 기대감을 표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글로벌 전염병 대응 조직 필요성 강조

빌 게이츠
빌 게이츠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이며 '빌 앤드 멀린다 게이츠 재단' 공동 이사장인 빌 게이츠는 "이대로 아무것도 하지 않으면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이 20년 이내에 다시 올 위험은 약 50%에 달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게이츠는 27일 보도된 일본 아사히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이렇게 예상하고서 "팬데믹을 화재에 비유하면 어느 나라에서도 일어날 가능성이 있다. 하지만 초기에 소화 활동을 하지 않으면 전 세계를 삼킬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이어 "중국이나 아프리카에서 발생한 새로운 질병이라고 조용히 지켜볼 것이 아니라 발생 단계에서 진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게이츠는 자신이 제안한 '글로벌 전염병 대응·동원팀'(GERM)이 전염병에 대응할 세계적 규모의 소방대라면서 "연간 10억달러(약 1조3천억원)보다 조금 많은 정도의 비용이 들지만, 이것으로 코로나19로 인해 세계가 입은 14조달러(약 1경8천조원)의 경제 손실을 막을 수 있다면 많은 금액은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가난한 나라의 감염증을 억제함으로써 부유한 나라도 혜택을 입을 수 있다"며 팬데믹의 재발을 막기 위한 주요 7개국(G7) 의장국의 역할에 기대감을 표명했다.

게이츠는 "개발도상국에 필요한 변이 바이러스를 찾기 위한 검사 키트를 부유한 나라가 매점해버렸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