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자축구 벨 감독 "캐나다와 무승부 거둘 자격 보여줘"

송고시간2022-06-27 08:11

beta

콜린 벨 한국 여자축구 대표팀 감독은 27일(한국시간) 캐나다와 원정 평가전을 0-0 무승부로 마친 뒤 이렇게 말하며 흡족해했다.

대표팀은 내달 19일 일본에서 개막하는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에서 1년 앞으로 다가온 2023 호주·뉴질랜드 여자 월드컵에 대비한 실전 테스트를 이어간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FIFA 랭킹 6위·도쿄올림픽 금메달 강호 캐나다와 대등한 승부

콜린 벨 여자축구 대표팀 감독
콜린 벨 여자축구 대표팀 감독

[대한축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캐나다라는 강팀을 상대로 무승부라는 결과를 낼 자격이 있었습니다."

콜린 벨 한국 여자축구 대표팀 감독은 27일(한국시간) 캐나다와 원정 평가전을 0-0 무승부로 마친 뒤 이렇게 말하며 흡족해했다.

캐나다는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6위로 한국보다 12계단 높은 강팀이다.

월드컵 본선에 7회 연속 진출했으며, 지난해 열린 2020 도쿄올림픽에서는 금메달을 거머쥐었다.

그런 캐나다를 상대로 한국은 대등한 승부를 펼쳤다.

스리백의 단단한 수비와 '에이스' 지소연(수원FC)을 앞세운 간결하면서도 예리한 공격이 빛났다.

다만, 벨 감독은 "체력적으로 준비가 덜 되다 보니 공격 상황에서 집중력이 떨어지는 문제가 있었다"고 지적했다.

대표팀은 내달 19일 일본에서 개막하는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에서 1년 앞으로 다가온 2023 호주·뉴질랜드 여자 월드컵에 대비한 실전 테스트를 이어간다.

다음은 벨 감독과의 일문일답.

캐나다 막는 임선주
캐나다 막는 임선주

[AFP=연합뉴스]

-- 오늘 강팀을 상대로 잘 싸웠다.

▲ 지금 많이 피곤하니까 지금부터는 영어로 말하겠다. (이상 한국어) 우리 팀이 조직적으로 준비가 잘 돼 있었다. 캐나다라는 강팀을 상대로 무승부라는 결과를 낼 자격이 있었다. 경기를 잘 통제했고, 조직력도 좋았다. 캐나다에 득점 기회를 거의 안 줬다. 마지막에 윤영글이 선방한 장면 말고는 캐나다에 결정적인 기회는 별로 없었던 것 같다. 전체적으로 좋은 축구를 했다. 농담과 진심을 섞어 말하자면, (캐나다 같은 강팀과) 딱 한 경기만 해서 다행이기도 하다. (웃음)

-- 김혜리(현대제철)가 중앙 수비, 이영주(마드리드CFF)가 미드필더로 나섰다.

▲ 김혜리는 원래 오른쪽 풀백이 포지션인데, 오늘은 측면 수비를 강화하기 위해 중앙 수비의 오른쪽 자리에 세웠다. 경기를 잘 치러줬다. 이영주는 원래 미드필더다. 두 선수 덕에 견고하게 플레이할 수 있었다.

지소연의 헤더
지소연의 헤더

[AFP=연합뉴스]

-- 전술적 실험 하겠다고 했는데 잘된 점과 아쉬운 점 하나씩 꼽아달라.

▲ 선수들이 전술적인 지시를 정말 잘 따라줬고, 최선을 다해줬다. 아쉬운 점은 체력적으로 준비가 덜 되다 보니 공격 상황에서 집중력이 떨어지는 문제가 있었다. 우리 공격수들이 두어 차례 오프사이드를 범했는데, 체력적으로 준비가 덜 된 탓이라고 본다.

-- 동아시안컵 계획과 목표는

▲ 전술적 유연함을 기르고, 체력적으로 더 가다듬어야 한다. 동아시안컵도 월드컵으로 가는 준비 과정이다. 동아시안컵에서 팀을 더 다듬어 보겠다.

a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