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성 기본권 붕괴"…美 스타들, 낙태권 폐지에 분노

송고시간2022-06-27 04:46

보수대법관 비판하는 노래 부르고 트위터에 비판 글

'19세기 법원이냐'…남성 유명인도 낙태권 보장 촉구

보수 성향 연방대법관들을 비판한 올리비아 로드리고
보수 성향 연방대법관들을 비판한 올리비아 로드리고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미국 팝계의 여성 스타들이 연방대법원의 낙태권 폐지 결정에 반발하며 분노를 쏟아냈다.

26일(현지시간) 미국 연예매체 버라이어티와 영국 일간 가디언 등에 따르면 영국 음악 축제 글래스턴베리 페스티벌에 참가한 팝스타들은 낙태권 폐지 결정을 이끈 보수 성향의 연방 대법관들을 강도 높게 비난했다.

19살 팝스타 올리비아 로드리고는 무대에 올라 "큰 충격을 받았고 두렵다"며 "낙태권 폐지 때문에 많은 여성과 소녀들이 죽게 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보수 대법관들의 이름을 하나씩 거명한 로드리고는 "당신들을 증오하고 이 노래를 바친다"며 욕설로 된 제목의 노래를 영국 팝스타 릴리 앨런과 함께 불렀다.

이번 축제에 동참한 팝가수 빌리 아일리시도 "미국 여성들에게 정말 어두운 날"이라며 연방대법원을 비판했다.

낙태 금지법을 이미 제정한 텍사스주 출신의 메건 디 스탤리언은 "내 고향 텍사스 때문에 부끄럽다"며 여성은 자신의 몸에 대한 결정을 내릴 기본권을 갖고 있다고 외쳤다.

미국 팝 시장을 주름잡아온 '디바'들도 트위터를 통해 목소리를 냈다.

테일러 스위프트는 "연방대법원이 여성의 신체 권리를 박탈했다. 무척 두렵다"고 했고, 머라이어 캐리는 "여성의 권리가 눈앞에서 무너지는 세상에 왜 살고 있는지를 11살 딸에게 설명해야 한다. 정말 이해할 수 없고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원로 가수 겸 배우 벳 미들러는 "미국 국민들의 의지와 요구에 귀를 닫은 결정"이라고 비난했다.

남성 유명인들도 여성 스타들의 낙태권 보장 요구에 힘을 보탰다.

작가 스티븐 킹은 19세기로 돌아간 연방대법원이라고 꼬집었고, 마블 영화 '캡틴 아메리카'의 주인공 크리스 에번스는 낙태권 폐지 결정을 비판한 글을 잇달아 리트윗하며 지지 의사를 표시했다.

jamin74@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gSZ9Z64nkN8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