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서 음식물 찾아 차내에 들어갔던 흑곰, 문 닫혀 폭염에 질식사

송고시간2022-06-27 03:40

beta

미국 테네시주에서 흑곰 한 마리가 음식물을 찾아 주차된 자동차 안으로 들어갔다가 문이 닫히는 바람에 폭염에 뜨겁게 달아오른 차 안에서 죽은 채 발견됐다고 ABC방송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테네시주 야생자원청(TWRA)은 지난 24일 소셜미디어를 통해 전날 테네시주의 녹스빌에서 동쪽으로 50km 떨어진 세비에빌의 한 임대 오두막에 주차돼 있던 차 안에서 흑곰 한 마리가 폐사체로 발견됐다고 밝혔다.

TWRA는 "흑곰이 이빨과 앞발을 이용해서 잠기지 않은 차량의 문을 열고 들어갔다가 문이 닫히면서 차 안에 갇혔던 것으로 보인다"면서 "차량 내의 뜨거운 온도 때문에 흑곰이 죽은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음식물을 찾으러 차 안에 들어갔다가 문이 닫혀 폭염에 질식사한 흑곰
음식물을 찾으러 차 안에 들어갔다가 문이 닫혀 폭염에 질식사한 흑곰

[미국 테네시주야생자원청 소셜미디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미국 테네시주에서 흑곰 한 마리가 음식물을 찾아 주차된 자동차 안으로 들어갔다가 문이 닫히는 바람에 폭염에 뜨겁게 달아오른 차 안에서 죽은 채 발견됐다고 ABC방송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테네시주 야생자원청(TWRA)은 지난 24일 소셜미디어를 통해 전날 테네시주의 녹스빌에서 동쪽으로 50km 떨어진 세비에빌의 한 임대 오두막에 주차돼 있던 차 안에서 흑곰 한 마리가 폐사체로 발견됐다고 밝혔다.

이 차량 주인은 지난 23일 오전 10시께 다른 차량을 이용해서 오두막을 떠났다가 오후 6시 45분께 돌아와 보니 문이 닫힌 차 안에 흑곰이 죽어있었다고 진술했다고 TWRA는 전했다.

TWRA는 "흑곰이 이빨과 앞발을 이용해서 잠기지 않은 차량의 문을 열고 들어갔다가 문이 닫히면서 차 안에 갇혔던 것으로 보인다"면서 "차량 내의 뜨거운 온도 때문에 흑곰이 죽은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당시 이 오두막 주변의 온도는 화씨 95도(섭씨 35도)를 넘었으며 이에 따라 차량 내부 온도는 화씨 140도(섭씨 60도) 이상에 이르렀을 것이라고 TWRA는 설명했다.

흑곰은 음식물을 찾으려고 차 안으로 들어간 것으로 추정된다.

TWRA가 소셜미디어에 공개한 사진을 보면 흑곰은 운전석과 앞 좌석 사이에 몸이 끼인 채 쓰러져 있고, 차량 바닥에는 탄산음료 캔과 음식물 쓰레기가 놓여 있다.

TWRA 관계자는 "음식물 쓰레기가 곰을 어떻게 죽게 하는지 보여주는 사례"라면서 "곰의 코는 후각이 발달한 것으로 유명한 개인 블러드하운드보다 7배 예민해서 차 안에 있는 희미한 음식물 냄새도 맡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차 문을 잠그고, 유리창은 끝까지 올리며 음식물이나, 음식물 용기처럼 음식물 냄새를 내는 것들은 절대 차 안에 두지 말라"고 조언했다.

bings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