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형 보험사 설계사들까지 보험사기…금감원 대규모 검사·제재

송고시간2022-06-27 06:03

beta

검사 출신인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취임 후 불공정 및 시장 교란 행위를 엄단하겠다고 선언한 가운데 대형 보험사의 전·현직 보험설계사들까지 직접 보험 사기에 가담한 사실이 적발돼 대규모 제재를 받았다.

현금과 상품권을 뿌리면서 고객 모집에 나섰던 보험대리점과 보험 설계사들도 대거 중징계를 받는 등 신임 금감원장 취임 후 금융당국의 '보험사기와 전쟁'의 강도가 더욱 세질 전망이다.

27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감원 보험사기대응단은 최근 생명보험사와 손해보험사, 보험대리점에 대한 검사를 통해 13개사의 전·현직 보험설계사 25명이 보험 사기에 연루된 사실을 적발하고 과태료와 영업 정지 등의 제재를 내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3개사 전·현직 보험설계사 25명, 사기 연루로 과태료·영업정지

골프 '홀인원'까지 속여 청구…삼성생명·교보생명·DB손보 소속도 포함

순금에 현금·상품권까지 뿌린 보험대리점·설계사들도 줄줄이 중징계

보험 사기 적발액 증가세(CG)
보험 사기 적발액 증가세(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심재훈 이지헌 기자 = 검사 출신인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취임 후 불공정 및 시장 교란 행위를 엄단하겠다고 선언한 가운데 대형 보험사의 전·현직 보험설계사들까지 직접 보험 사기에 가담한 사실이 적발돼 대규모 제재를 받았다.

현금과 상품권을 뿌리면서 고객 모집에 나섰던 보험대리점과 보험 설계사들도 대거 중징계를 받는 등 신임 금감원장 취임 후 금융당국의 '보험사기와 전쟁'의 강도가 더욱 세질 전망이다.

27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감원 보험사기대응단은 최근 생명보험사와 손해보험사, 보험대리점에 대한 검사를 통해 13개사의 전·현직 보험설계사 25명이 보험 사기에 연루된 사실을 적발하고 과태료와 영업 정지 등의 제재를 내렸다.

이번 검사에서 적발된 전·현직 보험설계사들의 소속은 삼성생명[032830], 교보생명, DB손해보험[005830] 등 대형 생·손보사부터 세안뱅크, 프라임에셋, 케이지에이에셋 등 보험대리점까지 다양했다.

충격적인 것은 보험 사기를 막는 최일선에 서야 할 보험설계사들이 직접 허위로 보험금을 청구해 타내는 등 도덕적 해이가 심각한 수준이었다는 점이다.

교보생명의 보험설계사 A씨는 2018년 입원 치료를 받은 적이 없는데도 10일간 입원 치료를 받은 것처럼 허위로 입원확인서 등을 받아 374만원의 보험금을 받은 사실 및 신규 보험 모집 등과 관련해 180일 업무 정지를 받았다.

삼성생명도 보험 사기와 관련해 보험설계사 1명이 등록 취소됐으며 3명은 신규 보험모집 업무와 관련해 업무정지 180일의 제재를 받았다.

삼성생명의 보험설계사 B씨는 2015년 도수치료 총 18회 중 7회만 받고 나머지는 비만 치료를 받았는데 모두 도수 치료를 받은 것처럼 허위로 서류를 제출해 273만원의 보험금을 받은 사실이 적발됐다.

DB손해보험의 보험설계사 C씨는 2016년 경미한 질병으로 의원에 갔다가 병원 사무장의 권유로 입원한 뒤 위조 진단서로 보험금을 청구하고, 허위 입원한 환자 9명이 보험금을 받도록 했다가 적발돼 신규 보험모집 업무와 관련해 업무정지 180일을 받았다.

프라임에셋 보험대리점의 보험설계사 D씨는 2017년 골프 경기 중 홀인원을 한 뒤 홀인원 축하비를 카드 결제한 후 즉시 승인을 취소했음에도 카드 매출전표를 제출해 보험금을 받았다가 적발되기도 했다.

이복현 금감원장
이복현 금감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2022.6.20 hama@yna.co.kr

케이지에이에셋 보험대리점의 보험설계사 E씨는 2016년 간호조무사로 근무하면서 허위입원 환자들이 정상 입원 치료를 받은 것처럼 진료명세를 조작해 130명의 피보험자가 총 2억9천여만원의 보험금을 받도록 했다가 들통났다.

금감원 보험영업검사실도 최근 보험대리점에 대한 영업 실태 검사를 통해 8개사의 관계자 및 보험설계사들에 대해 중징계를 부과했다.

이비에셋 보험대리점은 2019년에 96건의 생명보험계약 모집과 관련해 보험계약자들에게 카시트, 유모차, 상품권, 순금 등 총 2천200만원 상당의 금품을 특별이익으로 제공했다가 기관 등록 취소에 임원 해임 권고 등의 제재를 받았다.

메가 보험대리점의 보험설계사 F씨는 2019년 42건의 생명보험계약 모집과 관련해 보험계약자 42명에게 현금, 상품권 등 총 1천200만원을 특별이익으로 제공했다가 적발됐다.

보험연구원에 따르면 지난해 보험사기 적발액은 9천434억원으로 전년 대비 5% 늘었고 자동차보험(4천198억원)과 장기보험(4천319억원)에 집중돼 있었다. 보험사기 적발 인원은 지난해 9만7천629명에 달했으며 사기액이 1천만원 넘는 경우도 1만7천452명이었다.

president21@yna.co.kr p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