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홍준표 "제2 대구의료원 건립, 의료현장 상황보고 판단"

송고시간2022-06-26 14:27

beta

홍준표 대구시장 당선인은 26일 "대구에 제2 시민의료원이 필요한지 여부는 의료 현장의 상황을 보고 판단할 문제이지 막연하게 공공의료 강화라는 구실만으로 판단할 문제는 아니다"라고 밝혔다.

홍 당선인은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을 통해 "진주의료원 폐업 문제를 아직도 왜곡되게 선전하는 좌파 시민단체의 선전 책동이 횡행해 다시 한번 밝힌다"며 이같이 썼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구=연합뉴스) 한무선 기자 = 홍준표 대구시장 당선인은 26일 "대구에 제2 시민의료원이 필요한지 여부는 의료 현장의 상황을 보고 판단할 문제이지 막연하게 공공의료 강화라는 구실만으로 판단할 문제는 아니다"라고 밝혔다.

기자회견 하는 홍준표 대구시장 당선인
기자회견 하는 홍준표 대구시장 당선인

[연합뉴스 자료 사진]

홍 당선인은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을 통해 "진주의료원 폐업 문제를 아직도 왜곡되게 선전하는 좌파 시민단체의 선전 책동이 횡행해 다시 한번 밝힌다"며 이같이 썼다.

그는 "대한민국 의료는 모두 공공 의료다"며 "대한민국에는 의료 민영화라는 것은 없다"고 강조했다.

또 "2년 전 대구시장은 코로나 시민 위로금으로 현금 2천400억원을 1인당 10만원씩 시민들에게 뿌린 일이 있었다"며 "그게 시민들의 생활에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라고 물었다.

이어 "제2 의료원이 절실했다면 그때 왜 그 돈으로 제2 대구의료원을 건립하지는 않고 엉뚱하게 돈을 뿌려 놓고 이제 와서 제2 의료원 문제를 진주의료원 폐업과 연관을 짓는지 참으로 유감이다"고 덧붙였다.

ms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