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준석 "대통령실-與 소통, 윤리위와 엮는건 부적절…의도 과해"

송고시간2022-06-26 12:38

beta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26일 "유한한 개혁동력을 적재적소에 써야 하는데 당이든 신정부든 이런 것들을 실기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이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서울 용산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백범 김구 선생 제73주기 추모식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개혁동력이라는 것은 항상 유한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대통령실과 여당의 소통에 대해 윤리위와 엮어 이야기하는 것은 정말 부적절하다"며 "대통령실과 여당은 상시적인 소통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흰머리 세가닥' SNS 사진…"개혁동력은 유한, 당·정부 실기 말아야"

백범 김구 선생 추모식 참석 마친 이준석 대표
백범 김구 선생 추모식 참석 마친 이준석 대표

(서울=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6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백범 김구 선생 제73주기 추모식에 참석한 뒤 기념관을 나서고 있다. 2022.6.26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최덕재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26일 "유한한 개혁동력을 적재적소에 써야 하는데 당이든 신정부든 이런 것들을 실기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이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서울 용산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백범 김구 선생 제73주기 추모식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개혁동력이라는 것은 항상 유한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발언은 취재진이 '흰머리 세 가닥' 사진을 페이스북에 올린 배경을 묻는 과정에서 나왔다.

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흰머리 세 가닥이 있는 사진을 올린 뒤 "흰머리 세 가닥. 동시에 세 가닥 처음 뽑아 본다"는 글을 남겼다.

이를 두고 이 대표가 최근 당내 상황에 대한 스트레스를 호소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아울러 '세 가닥'이 자신과 공개 충돌했던 배현진 최고위원과, 인터뷰에서 자신을 겨냥한 장제원 의원, 안철수 의원 측 인사 등 세 사람을 의미한 것 아니냐는 이야기도 나왔다.

이 대표는 이에 대해 "1개씩만 났는데 3개가 나서 특이해서 올렸다. 스트레스는 거의 없다"고 설명했다.

당 윤리위원회 징계 절차를 앞두고 윤석열 대통령과의 만찬 회동이 취소됐다는 보도에 대해선 "저희는 지금까지 대통령과의 논의사항, 접견 일정을 외부로 유출한 적도 없고 이야기한 적도 없는데 그저께 언론의 단독 기사로 이런 이야기가 나와서 오히려 제가 당황스럽고 곤란한 상황"이라고 언급했다.

백범김구기념관 찾은 이준석
백범김구기념관 찾은 이준석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백범 김구 선생 72주기를 맞아 26일 오전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을 찾아 선생의 좌상 앞에 서 있다. 2021.6.26 jieunlee@yna.co.kr

그러면서 "대통령실과 여당의 소통에 대해 윤리위와 엮어 이야기하는 것은 정말 부적절하다"며 "대통령실과 여당은 상시적인 소통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그 상시인 소통과 최근 당내 현안과는 전혀 무관한데 그것을 엮는 것은 정치적 의도가 과하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민주당이 원 구성 협상과 관련해 국회 사법개혁특위 구성을 요구하는 데 대해 "(전반기) 당시 원 구성 합의를 준용하는 선에서 우선 논의를 끝내고 나머지 현안은 서로 다른 채널로 소통을 해나갔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27일 출범하는 당 혁신위에 대해선 "당원 구조가 80만명에 달하게 되고 더 늘어나는 것을 상정해 그에 걸맞은 당의 운영체계를 수립해야 된다"며 "공천 제도나 이런 쪽으로 항상 논의를 몰아가는 분들이 있는데 그것은 그것(혁신)의 일부일 뿐"이라고 말했다.

'윤핵관'으로 꼽히는 장제원 의원이 주도하는 미래혁신포럼에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강연자로 나서는 데 대해선 "개별 모임이나 포럼에 대해 제가 입장을 선제적으로 낼 필요는 없고, 그 모임에서 활동하는 것을 보고 이야기할 것이 있으면 이야기하겠다"고 말했다.

yu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