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도 이준환, 올림픽 금·동메달리스트 꺾고 그랜드슬램 우승

송고시간2022-06-26 09:21

beta

남자 유도 81㎏급 유망주 이준환(20·용인대)이 국제유도연맹(IJF) 2022 울란바토르 그랜드슬램에서 도쿄올림픽 메달리스트들을 연거푸 꺾으며 깜짝 금메달을 차지했다.

이준환은 25일 몽골 울란바토르 스텝 아레나에서 열린 남자 81㎏급 3회전 경기에서 2020 도쿄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일본의 나가세 다카노리를 업어치기 절반승으로 잡아내며 파란을 일으켰다.

그는 결승에서 만난 도쿄올림픽 동메달리스트인 샤밀 보르하슈빌리(오스트리아)까지 업어치기 절반승으로 꺾고 우승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깜짝 스타 탄생…불모지 남자 81㎏급서 파란

유도대표팀 이준환
유도대표팀 이준환

[국제유도연맹 홈페이지 캡처. 재배포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남자 유도 81㎏급 유망주 이준환(20·용인대)이 국제유도연맹(IJF) 2022 울란바토르 그랜드슬램에서 도쿄올림픽 메달리스트들을 연거푸 꺾으며 깜짝 금메달을 차지했다.

이준환은 25일 몽골 울란바토르 스텝 아레나에서 열린 남자 81㎏급 3회전 경기에서 2020 도쿄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일본의 나가세 다카노리를 업어치기 절반승으로 잡아내며 파란을 일으켰다.

이준환의 행보는 거침이 없었다. 그는 결승에서 만난 도쿄올림픽 동메달리스트인 샤밀 보르하슈빌리(오스트리아)까지 업어치기 절반승으로 꺾고 우승했다.

그는 결승전 경기 종료 3분 3초를 남기고 오른쪽 어깨로 상대 선수를 넘어뜨려 절반을 획득했다.

이후 보르하슈빌리의 파상공세를 이겨내며 그대로 경기를 끝냈다.

금메달 획득한 이준환(왼쪽에서 두 번째)
금메달 획득한 이준환(왼쪽에서 두 번째)

남자 유도 81㎏급 유망주 이준환(20·용인대)이 25일 몽골 울란바토르 스텝 아레나에서 열린 국제유도연맹(IJF) 2022 울란바토르 그랜드슬램 남자 81㎏급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맨 오른쪽은 도쿄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일본의 나가세 다카노리.

이준환은 지난 6월 트빌리시 그랜드슬램을 통해 국제대회 시니어 데뷔전을 치른 신예다.

당시 이준환은 금메달을 차지하며 많은 기대를 받았고, 이번 대회에서 금메달 획득 행진을 이어가며 한국 유도의 미래를 밝혔다.

한국 유도계는 이준환의 등장으로 흥분하고 있다. 남자 81㎏급은 한국 유도에서 이렇다 할 강자가 나오지 않은 불모지 체급으로 분류됐었다.

한국 유도는 도쿄올림픽에서도 남녀 모든 체급 중 유일하게 남자 81㎏급에서 출전권을 획득하지 못하다가 개막을 3일 앞두고 추가로 출전권을 얻었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