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G7 정상, 러시아 금 수출통제 논의…美 내주 제재 발표할 듯

송고시간2022-06-26 05:54

beta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비롯한 주요 7개국(G7) 정상들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따른 추가 제재의 일환으로 금 수출 통제에 나설 전망이다.

25일(이하 현지시간) 로이터와 블룸버그 등 외신은 익명의 관계자를 인용, 바이든 대통령을 비롯한 G7 정상들이 26일부터 시작되는 회의에서 이 같은 방안을 논의할 전망이라고 밝혔다.

존 커비 미 국가안보회의(NSC) 대변인은 바이든 대통령의 G7 정상회의 참석을 위한 독일행 비행기 내에서 별도 브리핑을 갖고 G7 정상들이 러시아에 대한 추가 제재 방안을 논의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AP 연합뉴스 자료 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연합뉴스) 김경희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비롯한 주요 7개국(G7) 정상들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따른 추가 제재의 일환으로 금 수출 통제에 나설 전망이다.

25일(이하 현지시간) 로이터와 블룸버그 등 외신은 익명의 관계자를 인용, 바이든 대통령을 비롯한 G7 정상들이 26일부터 시작되는 회의에서 이 같은 방안을 논의할 전망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미 재무부는 28일 러시아로부터의 금 수출을 금지하는 방안을 발표할 방침이다.

로이터에 따르면 러시아는 전 세계 금 생산의 10%를 담당한다.

서방은 아직까지 러시아의 금 수출을 직접적으로 금지하지 않았지만, 우크라이나 사태 이후 사실상 금융권 및 업계에서 러시아 금 거래는 중단된 상태다.

존 커비 미 국가안보회의(NSC) 대변인은 바이든 대통령의 G7 정상회의 참석을 위한 독일행 비행기 내에서 별도 브리핑을 갖고 G7 정상들이 러시아에 대한 추가 제재 방안을 논의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커비 대변인은 "G7 정상들이 푸틴이 일으킨 전쟁의 대가를 치르도록 하는 방안들을 탐구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오는 26일부터 28일까지 독일 바이에른주 알프스의 엘마우성에서 열리는 G7 정상회의에 참석한 뒤 스페인 마드리드로 이동,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에 참여할 예정이다.

kyunghe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URJHxrSdnOA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