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블링컨 美 국무, 이례적 낙태 성명…"출산권 보호 약속한다"

송고시간2022-06-26 04:27

미 국방장관도 "군의 건강·안위보다 중요한 것 없어"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AP 연합뉴스 자료 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연합뉴스) 김경희 특파원 =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25일(현지시간) 대법원의 낙태권 보장 판례 폐기 판결에 이례적으로 성명을 발표하고, 직원들의 낙태권 보장을 약속했다.

블링컨 장관은 성명에서 "대법원의 결정은 우리 직장 내에서, 또 전 세계적으로 이해할 만한 우려와 의문을 낳고 있다"며 "조 바이든 행정부 내에서 국무부는 산부인과 시술 지원을 도울 것이라는 점을 약속하며 출산권 증진에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국무부는 모든 직원들이 거주지에 상관없이 산부인과 시술에 접근할 수 있도록 보장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장관도 성명에서 "군의 건강과 안위보다 중요한 것은 없다"며 "산부인과 시술 접근에 있어 어떤 차질도 발생하지 않도록 관련 규정을 면밀히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미 연방대법원은 전날 낙태를 합법화한 이른바 '로 대(對) 웨이드' 판결을 공식 폐기, 미국 사회를 충격에 빠트렸다.

낙태에 대한 헌법상 권리가 인정되지 않으면서, 각 주 정부 및 의회가 낙태권 존폐를 결정할 수 있게 됐다.

이에 따라 미주리, 루이지애나 등 일부 주는 대법원 판결 직후 낙태가 불법이라고 곧바로 선언했으며, 미국의 50개 주 가운데 26개 주가 사실상 낙태를 금지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kyungh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