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 "美대잠초계기 24일 대만해협 비행…결연히 반대"

송고시간2022-06-25 22:52

beta

미군 P-8A 대잠초계기 1대가 24일 대만해협을 통과했다고 중국 군 당국이 25일 밝혔다.

스 대변인은 "미국 측 행위는 지역 정세를 교란·파괴하고 대만해협의 평화와 안정을 해치려는 음모에 따른 것"이라며 "우리는 이에 대해 결연한 반대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인 인민일보 계열 글로벌타임스는 "미국의 이번 조치(대잠 초계기 대만해협 비행)는 중국이 대만해협에 '국제수역'이 없다는 점을 분명히 한 이후 이 지역에서 처음 이뤄진 미국의 군사활동이기에 특히 도발적이라는 것이 관측통들 의견"이라고 썼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1, 23일엔 中군용기 대만 ADIZ 대거 진입…해협 긴장 지속

미국 해군 P-8 포세이돈 대잠초계기
미국 해군 P-8 포세이돈 대잠초계기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베이징=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미군 P-8A 대잠초계기 1대가 24일 대만해협을 통과했다고 중국 군 당국이 25일 밝혔다.

이에 대응해 중국 인민해방군 동부전구는 공중과 지상 전력을 조직, 미군기의 모든 움직임을 감시하고 경계했다고 동부전구 스이 대변인이 전했다.

스 대변인은 "미국 측 행위는 지역 정세를 교란·파괴하고 대만해협의 평화와 안정을 해치려는 음모에 따른 것"이라며 "우리는 이에 대해 결연한 반대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동부전구 부대는 수시로 고도의 경계를 유지하며, 국가의 주권과 영토의 완전성을 단호히 수호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미군 초계기의 대만해협 통과에 앞서 중국은 대만 방공식별구역(ADIZ)에 21일과 23일 각각 29대와 22대의 군용기를 진입시키는 등 고강도 무력 시위를 벌인 바 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인 인민일보 계열 글로벌타임스는 "미국의 이번 조치(대잠 초계기 대만해협 비행)는 중국이 대만해협에 '국제수역'이 없다는 점을 분명히 한 이후 이 지역에서 처음 이뤄진 미국의 군사활동이기에 특히 도발적이라는 것이 관측통들 의견"이라고 썼다.

미국은 대만해협에서 중국의 영해를 제외한 해역은 '국제수역'에 해당한다는 입장 하에 '항행의 자유' 작전 차원에서 해협에 군용기와 군함을 지속적으로 파견해왔다.

이에 중국은 최근 대만해협이 중국의 내해·영해·접속수역·배타적경제수역(EEZ)으로 구성돼 있다면서 대만해협에는 이른바 '국제수역'이 없다고 주장했다. 그와 더불어 중국은 대만해협에 대한 주권과 관할권을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jh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