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마운드 방문' 규칙 위반한 KIA 김종국 감독, 경기 중 퇴장(종합)

송고시간2022-06-25 22:14

beta

KIA 타이거즈 김종국 감독이 마운드 방문 관련 규정을 위반해 경기 도중 퇴장을 당했다.

김 감독은 25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 경기에서 8회 2사 후 투수 교체 과정에서 마운드 방문과 관련한 야구 규칙을 어겨 심판진으로부터 퇴장 명령을 받았다.

정해영이 몸을 한창 풀고 있을 때 규칙 위반을 감지한 심판진은 4심 합의 후 김종국 감독에게 퇴장을 명령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동일 타자 타석 때 마운드 중복 방문 금지' 위반…'경고 없이 퇴장' 논란도

KIA 김종국 감독
KIA 김종국 감독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기자 = KIA 타이거즈 김종국 감독이 마운드 방문 관련 규정을 위반해 경기 도중 퇴장을 당했다.

김 감독은 25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 경기에서 8회 2사 후 투수 교체 과정에서 마운드 방문과 관련한 야구 규칙을 어겨 심판진으로부터 퇴장 명령을 받았다.

김 감독의 사령탑 취임 후 개인 첫 퇴장이자, 이번 시즌 4번째 감독 퇴장 조치였다.

김 감독은 8회 2사 후 장현식이 안권수와 양찬열에게 연속 출루를 허용한 뒤 후 서재응 투수코치를 마운드에 보냈다.

마무리 투수 정해영이 아직 몸이 덜 풀린 상태서 시간을 벌기 위한 행동이었다.

마운드 방문 후 장현식은 페르난데스를 상대로 2개의 볼을 던졌고, 서재응 코치가 다시 마운드로 가 투수를 정해영으로 교체했다.

정해영이 몸을 한창 풀고 있을 때 규칙 위반을 감지한 심판진은 4심 합의 후 김종국 감독에게 퇴장을 명령했다.

야구 규칙은 "감독이나 코치는 동일 타자가 타석에 있을 때 이미 한 번 마운드를 방문한 뒤 또다시 그 투수에게 갈 수 없다"고 규정한다.

이어 심판진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이를 어길 경우 해당 감독은 퇴장되고, 투수는 해당 타자와 승부를 마무리한 뒤 교체하도록 했다.

결국 교체된 뒤 더그아웃에서 대기하던 장현식이 다시 마운드에 올라 페르난데스를 상대했고, 볼넷을 허용한 뒤 정해영과 교체됐다.

정해영이 후속 타자 김재환을 좌익수 뜬공으로 처리하면서 실점을 하지는 않았다.

한편 김종국 감독 퇴장을 두고 심판진이 규칙 해석을 잘못한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경기 뒤 확인 결과 심판진은 서재응 코치의 첫 번째 마운드 방문 이후 KIA 측에 두 번째 방문이 불가하다는 경고를 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또 서재응 코치가 두 번째 마운드 방문을 위해 나오는 과정에서도 심판진은 이를 적극적으로 말리지 않았던 것으로도 확인됐다.

즉 김종국 감독은 두 번째 마운드 방문이 야구 규칙 위반인지 인지하지 못했고, 심판진도 이를 정확히 파악하지 못했음에도 무리하게 감독 퇴장이라는 조치를 했다는 지적이다.

다만 KIA 측이 이번 퇴장 조치와 관련해 이의를 제기하지 않기로 하면서 이번 사태는 별다른 추가 논란 없이 마무리될 전망이다.

hy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