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필리핀 해저 7천m서 미 구축함 선체 발견…2차대전 당시 침몰

송고시간2022-06-25 18:32

beta

2차대전 당시 침몰한 미 해군 구축함이 필리핀 해저 7천m에서 거의 80년 만에 발견됐다.

25일 AFP통신에 따르면 미국 해양기술업체인 캘러던 오시애닉은 유인 잠수정을 통해 구축함 '새뮤얼 B 로버츠'의 손상된 선체를 8일간 촬영하는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캘러던 오시애닉의 창립자로 잠수정을 직접 운전한 빅터 베스코보는 "구축함은 해저 6천895m에 있었다"면서 "이는 지금까지 가장 깊은 곳에서 발견된 난파 선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944년 일본 해군과 교전 중 가라앉아…승조원 89명 사망

78년만에 확인돼…"가장 깊은 해저에서 발견된 난파 선체"

2차대전 당시 필리핀 해저에서 발견된 미 구축함 '새뮤얼 B 로버츠'
2차대전 당시 필리핀 해저에서 발견된 미 구축함 '새뮤얼 B 로버츠'

[AFP=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하노이=연합뉴스) 김범수 특파원 = 2차대전 당시 침몰한 미 해군 구축함이 필리핀 해저 7천m에서 거의 80년 만에 발견됐다.

25일 AFP통신에 따르면 미국 해양기술업체인 캘러던 오시애닉은 유인 잠수정을 통해 구축함 '새뮤얼 B 로버츠'의 손상된 선체를 8일간 촬영하는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 회사가 공개한 사진에는 구축함의 조타실과 3중 어뢰 발사관 및 포대가 찍혀있다.

캘러던 오시애닉의 창립자로 잠수정을 직접 운전한 빅터 베스코보는 "구축함은 해저 6천895m에 있었다"면서 "이는 지금까지 가장 깊은 곳에서 발견된 난파 선체"라고 말했다.

새뮤얼 B 로버츠는 지난 1944년 10월 25일 중부 사마르섬 부근에서 일본군 함정과 교전을 벌이던 중 파손돼 침몰했다.

당시 미군은 필리핀을 점령한 일본군을 몰아내기 위해 총력전에 나섰다.

미 해군 전사에 따르면 새뮤얼 B 로버츠함은 사흘간 물에 떠 있으면서 구조를 기다렸다.

그러나 결국 승선원 224명 증 89명이 부상 및 상어떼의 공격으로 인해 사망했다.

당시 미국과 일본 해군은 레이테만에서 여러날에 걸쳐 치열한 전투를 벌였으며 이 과정에서 새뮤얼 B 로버츠를 포함한 미군 함정 4척이 침몰했다.

이중 한 척인 구축함 '존스턴'은 지난해 사마르섬 앞바다 해저 6천456m 부근에서 베스코보가 이끄는 탐사팀에 의해 발견됐다.'

베스코보는 해저 7천m에서 또 다른 함정인 '갬비어 베이'를 탐색중이지만 아직까지 선체를 발견하지 못했다.

나머지 한척인 '호엘'은 위치를 추정할 수 있는 데이터가 부족해 탐사 작업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

한편 지난 1912년 북대서양에서 침몰한 대형 여객선 '타이타닉'은 해저 4천m에 놓여있다고 통신은 전했다.

bums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