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순택 "군사력 강화 올바른 선택아냐…평화 위한 대안찾아야"

송고시간2022-06-25 17:56

beta

천주교 서울대교구장 정순택 대주교는 6·25전쟁 제72주년을 맞은 25일 "군사력 강화가 결코 올바른 선택이 될 수 없듯이 남북한 정부는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를 위한 대안을 찾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 대주교는 이날 서울 명동대성당에서 열린 '한반도 평화기원 미사' 강론에서 이같이 밝히고 "서로 마음을 모아 그리스도께서 십자가 위에서 보여 주신 사랑과 용서와 진정한 평화를 이루어 내자"고 했다.

민족의 화해와 평화를 위해 기도하며 일상적인 삶의 자리에서부터 평화를 실천하도록 독려하기 위한 것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 명동성당서 한반도 평화기원 미사
서울 명동성당서 한반도 평화기원 미사

[천주교 서울대교구 제공. 재배포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천주교 서울대교구장 정순택 대주교는 6·25전쟁 제72주년을 맞은 25일 "군사력 강화가 결코 올바른 선택이 될 수 없듯이 남북한 정부는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를 위한 대안을 찾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 대주교는 이날 서울 명동대성당에서 열린 '한반도 평화기원 미사' 강론에서 이같이 밝히고 "서로 마음을 모아 그리스도께서 십자가 위에서 보여 주신 사랑과 용서와 진정한 평화를 이루어 내자"고 했다.

이어 "원죄 없이 잉태되신 성모님의 전구로 인류와 한반도가 참 평화를 이룩하는 날이 올 수 있기를 함께 기도하자"고 바랐다.

"한반도 평화를 위해"
"한반도 평화를 위해"

[천주교 서울대교구 제공. 재배포 및 DB금지]

한국 천주교회는 6·25 전쟁이 발발한 6월 25일을 '민족의 화해와 일치를 위한 기도의 날'로 제정해 한반도 평화를 위한 미사와 9일 기도를 바치고 있다. 민족의 화해와 평화를 위해 기도하며 일상적인 삶의 자리에서부터 평화를 실천하도록 독려하기 위한 것이다.

edd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