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수지 첫 단독 주연 '안나'…물오른 연기에 호평

송고시간2022-06-25 16:16

beta

가수 겸 배우 수지가 초라한 모습을 감추려고 거짓말을 하는 '리플리 증후군' 인물 유미로 분해 한층 성숙해진 연기를 선보였다.

쿠팡플레이가 24일 공개한 '안나' 1∼2회에는 잘하는 게 많고 하고 싶은 것도 많은 유미가 여의치 못한 가정형편 때문에 좌절하고 거짓말을 시작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안나'는 배우로서의 입지를 더욱 굳히는 작품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름·과거 바꾸는 '리플리 증후군' 인물…섬세한 연기로 소화

가수 겸 배우 수지
가수 겸 배우 수지

[쿠팡플레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오명언 기자 = "나도 옛날에는 남들 때문에 불행했는데 이제는 기회를 노리지, 행운을 믿지는 않아."(드라마 '안나' 유미의 대사)

가수 겸 배우 수지가 초라한 모습을 감추려고 거짓말을 하는 '리플리 증후군' 인물 유미로 분해 한층 성숙해진 연기를 선보였다.

쿠팡플레이가 24일 공개한 '안나' 1∼2회에는 잘하는 게 많고 하고 싶은 것도 많은 유미가 여의치 못한 가정형편 때문에 좌절하고 거짓말을 시작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유미가 애써 가라앉힌 결핍감을 수면 위로 끌어올리는 건 유복한 갤러리 이사 현주(정은채 분)의 철없는 말들이다. 상대적 박탈감을 이기지 못한 유미는 결국 현주(정은채 분)의 돈과 여권, 학력 증명서를 훔쳐 달아난다.

이름을 안나로 바꾼 유미는 학력과 과거도 속여 대학 강단에 서고, 성공한 사업가 최지훈(김준한 분)과 사랑 없는 결혼을 한다.

2회 후반에서는 현주가 안나로 살아가는 유미를 알아보면서 앞으로의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모았다.

수지는 발레를 시켜 달라고 아빠를 조르는 철없는 모습부터 상견례를 위해 고용한 부모 대행 배우들에게 옷차림이 별로였다고 말하는 당돌한 모습까지 소화해내 호평을 받았다.

드라마 '스타트업' 이후 2년 만에 연기자로 나선 수지는 한층 깊어진 연기를 보여줬다. '안나'는 배우로서의 입지를 더욱 굳히는 작품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극 중 안나는 전반적으로 차분해 자칫 지루하다는 인상을 줄 수 있었지만, 수지의 섬세한 표정 연기는 극의 몰입감을 높였다.

특히 갤러리 작가한테 모욕당하는 장면에서 눈빛 연기는 유미가 안나로 변하게 되는 서사의 개연성을 높였고, 안나로 살아가면서도 가끔 내비치는 유미의 모습은 시청자들에게 유미의 거짓말을 응원하게 만든다.

6부작 드라마 '안나'는 매주 금요일 오후 8시에 공개된다.

co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