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잉글랜드 축구 3부리그 강등 더비 카운티, 루니 감독 자진 사퇴

송고시간2022-06-25 09:07

beta

팀의 3부 리그 강등을 막지 못한 웨인 루니(37·잉글랜드) 감독이 잉글랜드 프로축구 더비 카운티 지휘봉을 내려놨다.

더비 카운티는 25일(한국시간) 구단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루니 감독이 자진 사퇴 의사를 밝혀왔다"며 "구단은 사퇴를 만류했으나 결국 그의 결정을 존중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잉글랜드 축구 국가대표 공격수 출신 루니는 2020년 1월 플레잉코치 자격으로 더비 카운티에 입단했고, 2021년 1월부터 선수로는 은퇴하고 감독을 맡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웨인 루니 더비 카운티 감독
웨인 루니 더비 카운티 감독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팀의 3부 리그 강등을 막지 못한 웨인 루니(37·잉글랜드) 감독이 잉글랜드 프로축구 더비 카운티 지휘봉을 내려놨다.

더비 카운티는 25일(한국시간) 구단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루니 감독이 자진 사퇴 의사를 밝혀왔다"며 "구단은 사퇴를 만류했으나 결국 그의 결정을 존중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잉글랜드 축구 국가대표 공격수 출신 루니는 2020년 1월 플레잉코치 자격으로 더비 카운티에 입단했고, 2021년 1월부터 선수로는 은퇴하고 감독을 맡았다.

그러나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2부 리그인 리그 챔피언십에서 24개 팀 중 23위에 머물러 3부로 강등됐다.

더비 카운티는 2021-2022시즌 14승 13무 19패를 기록, 승점 55를 따냈지만, 승점 삭감 징계 때문에 강등됐다.

구단 재정난으로 파산 대상이 되면서 지난해 9월 승점 12가 삭감됐고, 또 리그 회계 규정 위반이 추가로 확인돼 9점이 더 깎였다.

승점 삭감 징계가 없었다면 넉넉히 2부 리그에 남을 수 있는 성적이었다.

루니 감독 역시 이런 점을 아쉬워한 듯 구단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팀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새 주인이 나와야 한다"며 "더비 카운티 인수에 관심이 있는 분들에게 이 팀은 훌륭한 역사와 팬들을 보유한 구단이라는 점을 알려주고 싶다"고 강조했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