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대병원 응급실서 불만 품은 환자 보호자가 방화…47명 대피(종합)

송고시간2022-06-25 10:48

beta

부산대학교병원 응급실에서 환자 보호자인 60대 남성이 방화를 시도해 환자와 의료진이 급히 대피하고 응급실 운영이 11시간 동안 차질이 빚어지는 일이 일어났다.

25일 부산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45분께 부산 서구 부산대병원 응급실 입구에서 60대 남성 A씨가 방화를 시도했다.

A씨는 응급실 환자의 보호자로 병원에 불만을 품고 범행한 것으로 확인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3시간 전 소란 피워 경찰이 귀가 조처…재차 찾아와 범행

휘발유 몸·바닥 뿌리고 불붙여 중상…응급실 운영 11시간 차질

병원 응급실로 출동한 소방관들
병원 응급실로 출동한 소방관들

[부산소방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부산대학교병원 응급실에서 환자 보호자인 60대 남성이 방화를 시도해 환자와 의료진이 급히 대피하고 응급실 운영이 11시간 동안 차질이 빚어지는 일이 일어났다.

이 남성은 3시간 전 응급실에서 소란을 벌여 경찰에 의해 귀가 조처됐지만 재차 찾아와 범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25일 부산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45분께 부산 서구 부산대병원 응급실 입구에서 60대 남성 A씨가 방화를 시도했다.

A씨는 패트병에 담아온 2ℓ의 휘발유를 자신의 몸과 병원 바닥에 뿌린 뒤 라이터로 불을 질렀다.

불은 병원 의료진이 소화기 등을 이용해 5분여 만에 신속히 진화하면서 소방대원이 도착하기도 전에 꺼진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왼쪽 어깨부터 다리까지 2∼3도 화상을 입고 부산대병원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A씨는 응급실 환자의 보호자로 병원에 불만을 품고 범행한 것으로 확인된다.

A씨는 방화 3시간여 전인 이날 오후 7시께 응급실에서 1차로 소란을 피웠다.

부인을 빨리 치료하라며 고성을 지르고, 의료진이 치료를 위해 부인 팔을 결박하자 이를 풀어주라며 난동을 부렸다.

A씨 부부 모두 술에 취한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의료진 신고로 출동한 경찰이 A씨를 아내와 분리한 뒤 귀가 조처했는데, A씨가 이후 휘발유 등을 가져와 방화한 것으로 확인된다.

A씨의 방화 시도로 응급실 환자 18명과 의료진 29명 등 모두 47명이 급히 건물 밖으로 대피했다.

응급실 운영도 11시간 가량 차질을 빚은 뒤 이날 오전 9시께부터 정상적으로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를 현주건조물방화 혐의로 입건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ready@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5g8IfDYYRTU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