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럽증시] 파리 3.2%, 영국 2.7% 상승…사흘 만에 반등

송고시간2022-06-25 01:41

beta

유럽 주요국 증시는 24일(현지시간) 일제히 상승 마감했다.

치솟는 물가를 잡겠다는 목표 아래 금리를 인상하는 전 세계적인 움직임에 위축됐던 시장이 3거래일 만에 반등한 것이다.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 지수는 전 거래일 종가 대비 3.23% 오른 6,073.35로,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은 2.68% 오른 7,208.81로 마쳤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유럽 증시 상승 (GIF)
유럽 증시 상승 (GIF)

[제작 남궁선.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유럽 주요국 증시는 24일(현지시간) 일제히 상승 마감했다.

치솟는 물가를 잡겠다는 목표 아래 금리를 인상하는 전 세계적인 움직임에 위축됐던 시장이 3거래일 만에 반등한 것이다.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 지수는 전 거래일 종가 대비 3.23% 오른 6,073.35로,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은 2.68% 오른 7,208.81로 마쳤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지수도 1.59% 상승한 13,118.13을, 범유럽 지수 유로 Stoxx50은 2.82% 상승한 3,533.17을 각각 기록했다.

크레이그 얼람 OANDA 수석 애널리스트는 AFP 통신에 "경기 침체 우려로 타격을 입은 주식시장이 한숨을 돌리고 있다"고 분석했다.

다만 그는 앞으로 좋은 소식이 들려오지 않는다면 시장은 언제든 휘청일 수 있는 취약한 상태라고 덧붙였다.

run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