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루간스크공화국 "돈바스 요충지 리시찬스크 사실상 포위"

송고시간2022-06-25 01:17

beta

러시아군과 루간스크인민공화국(LPR) 군대가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 요충지 리시찬스크를 사실상 포위했다고 LPR군 대변인 이반 필리포넨코가 24일(현지시간) 러시아 TV 방송 인터뷰에서 주장했다.

"이로써 리신찬스크 주변 포위망이 좁혀지고 있으며, 이 도시는 사실상 전술적 포위 상태에 있다"고 말했다.

리시찬스크는 러시아군이 사실상 장악한 것으로 알려진 강 건너 세베로도네츠크와 함께 루한스크주(루간스크주)의 주요 요충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군과 루간스크인민공화국(LPR) 군대가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 요충지 리시찬스크를 사실상 포위했다고 LPR군 대변인 이반 필리포넨코가 24일(현지시간) 러시아 TV 방송 인터뷰에서 주장했다.

리아노보스 통신에 따르면 필리포넨코는 인터뷰에서 "오늘 (리시찬스크 남쪽의) 거주지역 히르스케(러시아명 고르스코예)가 점령됐고, 졸로테(졸로토예) 점령도 마무리됐다"면서 "현재 이 지역들에선 잔존 전투원 색출 및 제거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로써 리신찬스크 주변 포위망이 좁혀지고 있으며, 이 도시는 사실상 전술적 포위 상태에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크라이나군은 리시찬스크로 연결되는 보급로를 차단당했으며, 병력 및 군사장비 지원과 부상병 이송을 위한 경로도 막혔다고 전했다.

전날 모스크바 주재 LPR 대표는 리시찬스크에 약 7천명의 우크라이나군이 남아있다고 밝힌 바 있다.

리시찬스크는 러시아군이 사실상 장악한 것으로 알려진 강 건너 세베로도네츠크와 함께 루한스크주(루간스크주)의 주요 요충지다.

이 2개 도시가 완전히 점령되면 루한스크주는 러시아군과 LPR 군대 수중에 떨어지게 된다.

여기에 현재 러시아군이 집중 공세를 펼치고 있는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까지 점령되면, 러시아는 당초 우크라이나 특별군사작전을 시작하며 목표로 제시한 돈바스 지역(루간스크주와 도네츠크주) 장악을 마무리하게 된다.

러시아는 2014년 크림에 뒤이어 우크라이나에서 분리·독립을 선포했던 돈바스 지역 DPR과 LPR의 독립을 지난 2월 말 승인하고, 곧바로 돈바스내 러시아계 주민 보호를 명분으로 우크라이나 특별군사작전을 시작했다.

DPR과 LPR 자체 군대는 러시아군의 지원을 등에 업고 도네츠크주와 루간스크주 점령 지역 확대를 위해 우크라이나군을 상대로 싸우고 있다.

리시찬스크(붉은 테두리 지역)와 남쪽 거주지역 히르스케, 졸로테 등의 위치
리시찬스크(붉은 테두리 지역)와 남쪽 거주지역 히르스케, 졸로테 등의 위치

[위키피디아 지도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cjyou@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GePEV0cX9AE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