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모로코서 아프리카 이주민 2천명 스페인령 월경하려다 5명 사망(종합)

송고시간2022-06-25 01:27

beta

아프리카 대륙에 있는 스페인의 해외영토 멜리야에서 24일(현지시간) 국경을 넘으려던 이주민 수십명이 사상했다.

멜리야에 주재하는 스페인 정부 대변인은 이주민 약 2천명이 멜리야에 들어오려고 시도했고 이중 130명이 월경했다 밝혔다고 AP, EFE 통신 등이 전했다.

이 과정에서 이주민 5명이 목숨을 잃었고, 13명이 중상을 입는 등 76명이 다쳤다고 모로코 내무부가 발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경 검문소 문 부수고 건물 지붕 넘어가기도…76명 부상

130여명은 모로코 동북쪽 끝 스페인 해외영토 멜리야로 월경

스페인령 멜리야 국경에 설치한 철조망을 넘는 아프리카 이주민들
스페인령 멜리야 국경에 설치한 철조망을 넘는 아프리카 이주민들

[AP=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아프리카 대륙에 있는 스페인의 해외영토 멜리야에서 24일(현지시간) 국경을 넘으려던 이주민 수십명이 사상했다.

멜리야에 주재하는 스페인 정부 대변인은 이주민 약 2천명이 멜리야에 들어오려고 시도했고 이중 130명이 월경했다 밝혔다고 AP, EFE 통신 등이 전했다.

이주민들은 이날 오전 6시 40분께 국경으로 모여들기 시작해 2시간 동안 국경 검문소 출입문을 부수거나 건물 지붕 위로 기어 올라가며 국경을 넘어갔다.

이 과정에서 이주민 5명이 목숨을 잃었고, 13명이 중상을 입는 등 76명이 다쳤다고 모로코 내무부가 발표했다. 사망한 이주민 일부는 철조망 위에서 추락했다.

국경을 넘으려고 밀려드는 이주민을 막으려던 모로코 보안당국 관계자 140명도 부상을 당했으며, 그중 5명은 상태가 위중하다고 내무부가 부연했다.

스페인 경찰과 모로코군의 저지를 뚫고 스페인령에 발을 들인 이주민은 임시 수용소로 인계돼 스페인 당국의 결정을 기다리고 있다.

소셜미디어(SNS)에 올라온 영상에는 우여곡절 끝에 국경을 넘어간 이주민들이 기쁨에 차 노래를 부르고, 춤을 추는 모습이 담겼다.

스페인령 멜리야에 발을 들이고 환호하는 이주민
스페인령 멜리야에 발을 들이고 환호하는 이주민

[AP=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모로코 동북부 끝 해안에 있는 멜리야는 가난과 전쟁에서 벗어나기 위해 유럽으로 밀입국하려는 이주민이 모여드는 지역이다.

멜리야 국경을 따라 6m 높이의 철조망이 세워져 있지만, 올해 3월 초에도 1천명 가까이가 스페인령으로 들어갔다.

멜리야에 아프리카 이주민들이 대거 모여든 것은 스페인과 모로코가 지난 3월 삐걱대던 외교관계를 정상화한 이후 처음이다.

앞서 모로코는 인도주의 차원에서 모로코 반군 세력 지도자의 입국을 허용한 스페인과 갈등해왔다.

그러다 스페인이 서사하라 영유권을 두고 다투는 모로코와 알제리 사이에서 모로코의 손을 들어준 것을 계기로 양국 관계는 정상화됐다.

모로코-스페인령 멜리야 국경에 모여든 이주민들
모로코-스페인령 멜리야 국경에 모여든 이주민들

[AP=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run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