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독일 네트워크청장 "러 가스공급 중단가능…가스값고지서 3배로"

송고시간2022-06-24 23:04

beta

독일의 가스네트워크 등을 관리하는 연방네트워크청장은 24일(현지시간) "2배 내지 3배로 뛴 가스값 고지서를 받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클라우스 뮐러 연방네트워크청장은 이날 독일 ARD방송에 출연해 "지금도 지난가을 가스값 상승분이 반영되고 있지만, 이는 최대 80%에 불과하다"면서 "지난주까지 가스값은 4∼6배로 치솟았는데 모두 소비자에게 전가되지는 않겠지만, 3∼4배는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러시아가 발트해를 관통해 독일까지 연결되는 가스관인 노르트스트림1을 통한 가스공급을 완전히 중단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독일 정부, 영토내 노르트스트림2 국유화해 LNG 이송인프라로 활용 검토

(베를린=연합뉴스) 이율 특파원 = 독일의 가스네트워크 등을 관리하는 연방네트워크청장은 24일(현지시간) "2배 내지 3배로 뛴 가스값 고지서를 받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클라우스 뮐러 독일 연방네트워크 청장
클라우스 뮐러 독일 연방네트워크 청장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클라우스 뮐러 연방네트워크청장은 이날 독일 ARD방송에 출연해 "지금도 지난가을 가스값 상승분이 반영되고 있지만, 이는 최대 80%에 불과하다"면서 "지난주까지 가스값은 4∼6배로 치솟았는데 모두 소비자에게 전가되지는 않겠지만, 3∼4배는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러시아가 발트해를 관통해 독일까지 연결되는 가스관인 노르트스트림1을 통한 가스공급을 완전히 중단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러시아는 지난 16일부터 노르트스트림1을 통한 가스공급을 60% 축소한 바 있다.

그는 "우리는 러시아가 가스공급을 중단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는 없다"고 설명했다.

내달 11일부터 열흘간 예정된 노르트스트림1 정비작업 이후 러시아가 가스를 다시 공급할지 알 수 없다는 설명이다.

러시아의 가스공급이 중단될 때를 대비해 연방네트워크청은 여러 가지 시나리오를 상정했다고 뮐러 청장은 설명했다.

그는 "대부분의 시나리오는 아름답지 않다"면서 "겨울이 끝나갈 즈음에 가스가 부족해지거나, 이미 가을 또는 겨울에 몹시 어려운 상황이 닥치는 것"이라고 말했다.

독일 정부는 전날 가스 비상공급계획 경보를 현행 1단계인 조기경보 단계에서 2단계인 비상경보 단계로 상향 조정했다. 독일의 에너지 비상공급계획 경보는 조기·비상·위급 등 3단계로 구성돼 있다. 경보가 2단계로 상향조정되는 것은 상황이 긴박해진다는 의미다.

1단계와 달리 이는 기업과 소비자에게 막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 2단계가 시행되면 에너지 기업들은 비용 증가분을 가정이나 기업에 전가할 수 있고 가스 소비 감축을 위해 석탄 발전량을 늘릴 수 있게 된다.

[그래픽] 러시아-독일 '노르트 스트림-2' 가스관
[그래픽] 러시아-독일 '노르트 스트림-2' 가스관

(서울=연합뉴스) 장성구 기자 = 16일(현지시간) 영국 BBC방송, 로이터ㆍAFP통신 등에 따르면 독일의 에너지 규제 당국은 이날 노르트 스트림 운영사가 독일 법에 따른 요구 사항을 갖추지 못했다면서 승인을 보류했다.
sunggu@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한편 독일 정부는 러시아가 가스공급을 완전히 중단할 가능성에 대비해 150억 유로(약 20조5천억원)의 예산을 책정하고 미국이나 중동 등 다른 경로로 액화천연가스(LNG)를 확보하기 위해 동분서주하고 있다.

정부 내부에서는 완공후 대러제재의 일환으로 승인절차가 중단된 러시아와 독일을 잇는 가스관 노르트스트림2의 독일 영토 내 구간을 몰수해 국유화하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다고 독일 주간 슈피겔이 전했다.

영토 내 구간을 다른 구간으로부터 잘라내 독일 내에서 바다로 연결되는 끝부분을 LNG터미널에 연결, 전국에 LNG를 배분하는 인프라로 활용한다는 구상이다.

다만, 가스관을 잘라내 분리하는 과정에서 환경문제가 생길 수 있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보복이 있을 수 있다는 게 우려되는 부분으로 정부는 분석하고 있다.

yuls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