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높이 열세' U-16 여자농구, 아시아선수권서 뉴질랜드에 완패

송고시간2022-06-24 20:06

beta

한국 16세 이하(U-16) 여자농구 대표팀이 국제농구연맹(FIBA) 아시아 여자농구선수권대회 첫 경기에서 높이 열세를 이겨내지 못하고 완패했다.

이상훈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24일 요르단 암만의 프린스함자인터내셔널스포츠홀에서 열린 2022 FIBA U-16 아시아 여자농구선수권대회 조별리그 A조 1차전에서 뉴질랜드에 63-80으로 졌다.

13개국 중 상위 4개 팀에는 다음 달 9∼17일 헝가리에서 열리는 2022 FIBA U-17 여자농구 월드컵 출전권이 주어진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리바운드 70개 내줘…양인예 22점·성수연 15어시스트 분전

작전 지시하는 이상훈 감독
작전 지시하는 이상훈 감독

[국제농구연맹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한국 16세 이하(U-16) 여자농구 대표팀이 국제농구연맹(FIBA) 아시아 여자농구선수권대회 첫 경기에서 높이 열세를 이겨내지 못하고 완패했다.

이상훈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24일 요르단 암만의 프린스함자인터내셔널스포츠홀에서 열린 2022 FIBA U-16 아시아 여자농구선수권대회 조별리그 A조 1차전에서 뉴질랜드에 63-80으로 졌다.

A조에 속한 한국은 뉴질랜드 외 호주, 일본, 인도와 조별리그를 치른다.

이번 대회에는 A조 5개 나라와 인도네시아, 이란, 요르단 등 B조 8개국을 합쳐 13개국이 참여했다.

13개국 중 상위 4개 팀에는 다음 달 9∼17일 헝가리에서 열리는 2022 FIBA U-17 여자농구 월드컵 출전권이 주어진다.

이날 한국은 뉴질랜드에 리바운드를 무려 70개나 내주며 골 밑 열세를 드러냈다. 한국은 이보다 30개 적은 40개를 잡는 데 그쳤다.

부족한 높이를 스피드로 잡으려 했던 한국은 경기 내내 코트 전역에서 압박해 공을 23번이나 훔쳐내며 상대 실책을 40개나 유발했지만, 역부족이었다.

양인예(온양여고)가 22점, 6어시스트를 올리며 분전했지만, 팀 패배를 막지는 못했다.

성수연(춘천여고)은 어시스트를 15개를 배달했지만, 슛은 10개 중 9개를 놓치며 아쉬움을 삼켰다.

전반 분위기를 주도한 쪽은 한국이었다.

코트 전방에서부터 압박하며 상대가 공을 가지고 넘어오기 어렵게 만든 전략이 주효했다.

1쿼터를 13-10으로 리드한 한국은 전반을 35-32로 앞섰다.

그러나 3쿼터 7분께 40-39로 역전을 허용한 한국은 점차 제공권을 장악한 뉴질랜드에 밀리기 시작했다.

54-56으로 2점 뒤진 채 시작한 4쿼터에는 체력 저하까지 겹친 끝에 무려 25개의 리바운드를 헌납하며 무너졌다.

결국 경기 종료 4분께부터 13개 연속 필드골을 놓쳐 경기 막판 점수 차가 10점 넘게 벌어졌고, 사실상 승부의 추가 기울었다.

첫 경기에서 승점을 얻지 못한 우리나라는 한국시간으로 오는 25일 오후 5시 15분 일본과 경기에서 분위기 반전을 노린다.

pual07@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