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민족통일협의회 "북한, 도발 중단하고 인도적지원 수용하라"

송고시간2022-06-24 18:07

beta

통일운동 민간단체인 민족통일협의회(민통)는 24일 북한에 각종 도발을 중단하고 남측의 인도적 지원을 수용하라고 촉구했다.

민통은 6·25전쟁 72주년을 맞아 발표한 성명에서 "북한의 핵무기 개발과 핵실험은 한반도와 국제사회의 평화를 심각하게 위협하고 북한의 경제 위기로 귀결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민족통일협의회 41주년 기념식
민족통일협의회 41주년 기념식

(서울=연합뉴스) 통일운동 민간단체 민족통일협의회는 지난 5월 12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창설 41주년 기념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2022.6.24 [민족통일협의회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통일운동 민간단체인 민족통일협의회(민통)는 24일 북한에 각종 도발을 중단하고 남측의 인도적 지원을 수용하라고 촉구했다.

민통은 6·25전쟁 72주년을 맞아 발표한 성명에서 "북한의 핵무기 개발과 핵실험은 한반도와 국제사회의 평화를 심각하게 위협하고 북한의 경제 위기로 귀결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민통은 "과거 남북 합의로 만들어졌던 대화와 협력 기능을 복원해야 한다"며 여야 정치권이 초당적 협력을 통해 안보를 굳건히 하고 통일 기반을 조성하는 데 함께해달라고 주문했다.

1981년 창설된 민통은 17개 시도 조직과 230여개 시군구 조직을 갖추고 10만여 회원을 보유하고 있다.

cla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