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지역 목장서 국내 최초 암말 삼관마 배출…한국 경마산업 들썩

송고시간2022-06-26 08:01

beta

내륙지역에 있는 목장에서 국내 최초 암말 삼관마가 탄생했다.

한국마사회는 부산경남경마공원 소속의 암말 '골든파워'가 경마 대회 삼관왕인 '삼관마'를 차지했다고 26일 밝혔다.

한국마사회 관계자는 "삼관마가 되려면 1천600m, 1천800m, 2천m 거리에서 모두 우승해야 하므로 절대 쉽지 않다"며 "보통 말마다 거리 적성을 타고나는데 삼관마가 되려면 모든 거리에서 잘 뛰어야 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부산경남경마공원 소속 '골든파워', 트리플 티아라 시리즈 우승

결승선 통과하는 골든 파워
결승선 통과하는 골든 파워

[한국마사회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부산=연합뉴스) 박성제 기자 = 내륙지역에 있는 목장에서 국내 최초 암말 삼관마가 탄생했다.

한국마사회는 부산경남경마공원 소속의 암말 '골든파워'가 경마 대회 삼관왕인 '삼관마'를 차지했다고 26일 밝혔다.

삼관마 달성은 2007년과 2016년에 이어 골든파워가 세번째인데 암말로서는 최초다.

골든파워가 우승을 차지한 대회는 '트리플 티아라' 시리즈인 루나Stakes(1천600m), 코리안오크스(1천800m), 경기도지사배(2천m) 경주다.

암말 생산 장려를 위해 한국마사회에서 여는 이 시리즈는 3세 암말만 참여할 수 있다.

한국마사회 관계자는 "삼관마가 되려면 1천600m, 1천800m, 2천m 거리에서 모두 우승해야 하므로 절대 쉽지 않다"며 "보통 말마다 거리 적성을 타고나는데 삼관마가 되려면 모든 거리에서 잘 뛰어야 한다"고 말했다.

골든파워와 손병철 마주
골든파워와 손병철 마주

[한국마사회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골든파워는 역대 3번째 삼관마라는 대기록을 달성했지만, 경주마로 데뷔하기 전 시련을 겪기도 했다.

1세 때 팔렸다가 구매자의 변덕으로 다시 목장에 돌아왔고 이후 꾸준히 외면당했다.

더구나 명마를 배출하기로 유명한 제주가 아닌 내륙에서 훈련을 받아 환경적으로 다소 열세에 있었다고 한다.

하지만 골든파워의 가능성을 확인한 손병철(61) 마주가 직접 경주마로 키우기로 하면서 실력이 날로 늘기 시작했다.

손씨는 "명마의 3대 조건인 속력, 지구력, 부담력을 고루 갖췄다"며 "경남 밀양에 있는 목장에서 순치(길들이기)를 일찍 하는 등 조기 교육을 했다"고 말했다.

삼관마 달성으로 최근 골든파워의 씨수말도 덩달아 경마 산업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한국마사회 관계자는 "경마 산업에선 혈통이 중요하기 때문에 말이 우승하면, 해당 말의 아빠 말도 화제를 모은다"고 말했다.

아직 3세밖에 되지 않은 골든파워을 두고 경마 산업계에서는 기대감을 보인다.

한국마사회 관계자는 "이미 삼관마의 영예를 안았지만, 아직 3세밖에 되지 않아 성장 가능성이 무궁무진하다"고 말했다.

psj1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