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평택시, 2년 반동안 평택항 여객터미널 임대료 44억 감면

송고시간2022-06-25 09:00

beta

경기 평택시가 코로나19 발생 이후 여객 운송 중단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평택항 국제여객터미널 내 입주 업체들에 지난 2년 반 동안 총 44억원의 임대료를 감면해 준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평택시에 따르면 평택항 국제여객터미널 내 시 소유 공간 임차 업체는 2020년 17곳에서 현재 13곳으로 줄었다.

감면액은 2020년 16억8천여만원, 지난해 18억4천여만원, 올해 상반기 9억5천여만원 등 44억7천여만원에 달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코로나19로 인한 여객운송 중단 지원…"당분간 감면 계속"

(평택=연합뉴스) 최해민 기자 = 경기 평택시가 코로나19 발생 이후 여객 운송 중단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평택항 국제여객터미널 내 입주 업체들에 지난 2년 반 동안 총 44억원의 임대료를 감면해 준 것으로 나타났다.

평택항 여객터미널 내부
평택항 여객터미널 내부

[평택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5일 평택시에 따르면 평택항 국제여객터미널 내 시 소유 공간 임차 업체는 2020년 17곳에서 현재 13곳으로 줄었다. 4곳은 경영난으로 문을 닫았다.

임차 업체는 주로 면세점 운영사, 카페리 선사, 소매점 운영자 등이며, 여객 운송이 재개되지 않아 여전히 어려움을 겪고 있다.

시는 2020년 1월 28일 관내에서 전국 4번째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자 카페리 선사 등과 협의해 평택항의 여객 운송을 전면 중단한 바 있다.

이후 2년 6개월이 지난 현재 화물 운송을 이뤄지고 있지만 여객 운송은 재개되지 않고 있다.

시는 여객 운송 중단에 따른 임차 업체의 운영난을 덜어주고, 고통을 분담하는 차원에서 그동안 임대료를 전액 감면해왔다.

감면액은 2020년 16억8천여만원, 지난해 18억4천여만원, 올해 상반기 9억5천여만원 등 44억7천여만원에 달한다.

시는 코로나19 방역 조치 완화에 따라 향후 여객 운송이 재개되더라도 여객 규모가 코로나19 사태 이전의 80% 수준으로 회복될 때까지 임대료 절반을 감면해 줄 방침이다.

현재 평택항에는 옌타이(煙臺)항, 웨이하이(威海)항, 룽청(榮成)항, 르자오(日照)항, 롄윈(連雲港)항 등 중국 내 5개 항만을 오가는 여객 노선이 개설돼 있다.

평택항 국제여객터미널
평택항 국제여객터미널

[평택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goal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