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반도 심포지엄] 영김 "북한인권, 비핵화 문제와 함께 다뤄져야"

송고시간2022-06-24 12:04

beta

한국계인 영김 미국 연방 하원의원(공화당)은 24일 대북정책에 있어 인권 문제는 중요하다면서 "북한을 대할 때 인권문제를 비핵화 등 다른 이슈와 함께 다뤄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이날 연합뉴스와 통일부가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공동주최한 '2022 한반도평화 심포지엄'에 발표자로 나서, 대북정책에서 북한 인권 문제가 별도로 취급돼선 안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많은 북한 사람들이 북한을 떠나고 있고 많은 탈북민과 이산가족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대북인권특사를 활용해 인권상황이 개선되고 북한 주민들에게 인도적인 지원이 제공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연합뉴스 주최 심포지엄 발표자로 나서…"김정은에 보편적 가치 준수 요구해야"

온라인으로 발표하는 영 김 미국 하원의원
온라인으로 발표하는 영 김 미국 하원의원

(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24일 오전 서울 중구 롯데호텔서울에서 열린 '2022 한반도평화 심포지엄' 세션1에서 영 김 미국 하원의원이 온라인으로 발표하고 있다. 2022.6.24 scape@yna.co.kr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한국계인 영김 미국 연방 하원의원(공화당)은 24일 대북정책에 있어 인권 문제는 중요하다면서 "북한을 대할 때 인권문제를 비핵화 등 다른 이슈와 함께 다뤄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이날 연합뉴스와 통일부가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공동주최한 '2022 한반도평화 심포지엄'에 발표자로 나서, 대북정책에서 북한 인권 문제가 별도로 취급돼선 안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미동맹은 북한의 인권침해 행위를 강력하게 규탄해야 하고,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북한에 중요한 보편적인 가치를 지킬 것을 요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산가족 문제 해결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김 의원은 "많은 북한 사람들이 북한을 떠나고 있고 많은 탈북민과 이산가족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대북인권특사를 활용해 인권상황이 개선되고 북한 주민들에게 인도적인 지원이 제공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난민 관련 기구를 활용해 탈북민을 돕도록 노력해야 한다"면서 이런 노력을 통해 "북한 주민들에게 민주주의와 자유의 희망을 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현 한반도 정세와 관련, 북한이 올해 들어 미사일 시험발사 무력도발을 연이어 감행한 점을 "심각한 위협"이라고 평가하며 "미국과 한국, 그리고 여러 우방국과 동맹국들이 이 지역 안보를 위해 함께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한일관계에 대해 "현재 북한이 한반도에 가하는 위협에 대응하려면 일본과 한국이 좀 더 긴밀하게 공조하고 여러 군사정보를 공유할 수 있어야 한다"면서 "그렇게 함으로써 더 나은 미래를 후대에 물려줄 수 있다"고 당부했다.

또 김 의원은 윤석열 대통령의 대북기조에 대해 "윤 대통령은 북한에 대해 더욱 강경한 입장을 펼치겠다고 밝혔는데 이는 전통적인 미국의 대북정책과 잘 조율되고 맞아떨어질 것으로 생각한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