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미일 정상회담, 나토서 29일 열릴듯…日언론 "한일은 간담회"(종합)

송고시간2022-06-24 11:26

대통령실 "29일 개최 유력"…'나토 초청장' 한·일·호·뉴 4개국도 조율중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일본 총리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일본 총리

(서울=연합뉴스) 3월 10일 국회에서 당선 인사하는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왼쪽)과 3월 4일 일본 도쿄 총리관저에서 기자회견 하는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2022.3.11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도쿄·서울=연합뉴스) 박성진 특파원 정아란 기자 = 한미일 정상회담이 오는 29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가 열리는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개최될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일본 아사히신문은 24일 "일본 정부가 나토 정상회의에 맞춰 한미일 정상회담을 29일 개최하는 방향으로 최종 조율하고 있다"며 "핵과 미사일 개발을 강화하는 북한에 대한 대응이 논의될 전망"이라고 보도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도 "한미일 정상회담의 29일 개최가 유력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오는 29∼30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한미일 정상회담이 개최되면 전임 문재인정부 초반인 2017년 9월 유엔총회 계기 열린 이후 4년 9개월 만이다. 당시 멤버는 문 전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아베 신조 전 총리였다.

아사히는 나토 계기 한일정상회담 개최 가능성과 관련해선 일본 외무성 관계자를 인용해 "징용공(일제강점기 강제동원 노동자) 문제 등에 대해 한국이 구체적인 안을 갖고 있지 않다고 판단해 회담에 신중론이 나왔다"면서 "(양 정상이) 서서 이야기를 나누는 것을 포함해 간담을 상정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요미우리신문도 이날 "5월에 취임한 윤석열 대통령이 한일 관계 개선에 의욕을 보이고 있으나 나토 정상회의에서 정식 정상회담은 보류되는 방향으로 조정되고 있다"고 전했다.

일본 정부는 다음 달 10일 참의원(상원) 선거를 앞두고 선거에 영향을 끼칠 수 있는 한일 관계 개선안에 대한 본격적인 논의는 미루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요미우리는 나토 회의를 계기로 한국·일본·호주·뉴질랜드 4개국 정상회담도 조율 중이라고 보도했다.

나토는 이번 회의에 회원국 이외에 한국, 일본, 호주, 뉴질랜드 '아시아·태평양 파트너' 4개국 정상을 초대했다.

sungjin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