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주·전남 밤사이 최대 84㎜ 장맛비…소방 접수 피해는 없어

송고시간2022-06-24 05:31

beta

정체전선의 영향으로 밤사이 광주와 전남에 많은 양의 장맛비가 내렸다.

24일 광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전날 오후부터 오전 5시 현재까지 누적 강수량은 함평 월야 84㎜, 구례 피아골 82.5㎜, 담양 봉산 79.5㎜, 곡성 옥과 68.5㎜, 광주 풍암·장성 상무대 65.5㎜, 무안 해제 63.5㎜, 광주 53.4㎜ 등을 보였다.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폭우가 내렸지만 시·도 소방본부에 접수된 피해는 아직 없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장맛비 내리는 광주 도심
장맛비 내리는 광주 도심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정체전선의 영향으로 밤사이 광주와 전남에 많은 양의 장맛비가 내렸다.

24일 광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전날 오후부터 오전 5시 현재까지 누적 강수량은 함평 월야 84㎜, 구례 피아골 82.5㎜, 담양 봉산 79.5㎜, 곡성 옥과 68.5㎜, 광주 풍암·장성 상무대 65.5㎜, 무안 해제 63.5㎜, 광주 53.4㎜ 등을 보였다.

시간당 최대 강수량은 구례 피아골 41㎜, 강진 32.8㎜, 담양 봉산 36.5㎜, 광주 조선대 24㎜ 등에 달했다.

함평에는 호우경보가, 함평을 제외한 나머지 전남 시·군과 광주에는 호우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장맛비는 이날 낮까지 내리다가 잠시 그쳐 25일 새벽부터 아침 사이 다시 오겠다.

25일까지 전남 남해안에 30∼80㎜, 전남 나머지 지역과 광주에 20∼50㎜의 비가 더 내리겠다.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폭우가 내렸지만 시·도 소방본부에 접수된 피해는 아직 없다.

전남에서 배수 지원 요청이 1건 있었으나 집중호우로 인한 침수가 아니라 지하 배수 설비 고장이 원인으로 파악됐다.

여객선터미널이 있는 목포·완도·여수에 강풍주의보가, 서해남부와 남해서부 모든 해상에 풍랑주의보가 내려져 섬을 오가는 여객선 운항이 통제될 예정이다.

기온은 일요일인 26일까지 한낮에는 30도 안팎까지 올라 후텁지근하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이번 비는 강수량의 지역 간 차이가 크고 짧은 시간에 매우 많은 양이 집중되겠다"며 대비를 당부했다.

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