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나이키, 러시아 시장서 완전 철수…'러 보이콧' 대열 합류

송고시간2022-06-23 22:57

모스크바 쇼핑몰의 나이키 매장
모스크바 쇼핑몰의 나이키 매장

[타스 연하뉴스 자료사진]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세계 최대 스포츠웨어 브랜드 나이키가 러시아 시장에서 완전히 철수한다고 23일(현지시간) 밝혔다.

로이터·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나이키는 이날 성명을 내고 "나이키는 러시아 시장을 떠나기로 결정했다"면서 "향후 몇 달간 책임있게 사업을 축소해 나가면서 우리 직원들을 전적으로 지원하는 데에 우선순위를 둘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회사인 나이키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직후인 지난 3월 3일부터 러시아 내 모든 나이키 매장 100여 곳의 영업을 일시 중단한 바 있다. 영업 중단 3개월 여만에 완전 철수를 결정한 것이다.

이로써 나이키는 맥도날드, 구글 등에 이어 러시아 사업을 완전히 접은 서방 대기업 대열에 합류했다.

러시아는 자국을 떠나는 서방 기업의 자산을 압류하고 형벌을 부과하는 새 법안을 추진 중이다.

나이키의 경우 러시아와 우크라이나를 합쳐도 회사 전체 매출의 1%도 안 된다는 점에서 이번 철수는 상징적인 조치에 가깝다고 로이터는 분석했다.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