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우진의 키움, 원태인 내세운 삼성에 완승…이병규 3타점

송고시간2022-06-23 21:21

beta

토종 에이스 안우진을 앞세운 키움 히어로즈가 원태인을 내세운 삼성 라이온즈를 누르고 3연승을 달렸다.

키움은 23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삼성과 방문 경기에서 6-1로 완승했다.

2위 키움은 이날 우천으로 경기를 치르지 않은 1위 SSG 랜더스를 2경기 차로 추격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안우진 '계속되는 무실점'
안우진 '계속되는 무실점'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23일 오후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2 신한은행 쏠(SOL) KBO 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삼성 라이온즈 경기. 6회말 키움 선발투수 안우진이 무실점 역투를 이어가고 있다. 2022.6.23 mtkht@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토종 에이스 안우진을 앞세운 키움 히어로즈가 원태인을 내세운 삼성 라이온즈를 누르고 3연승을 달렸다.

키움은 23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삼성과 방문 경기에서 6-1로 완승했다.

2위 키움은 이날 우천으로 경기를 치르지 않은 1위 SSG 랜더스를 2경기 차로 추격했다. 삼성은 3연패에 빠졌다.

키움은 1회 김준완의 중전 안타와 김휘집의 사구로 만든 무사 1, 2루 기회에서 이정후가 우중간 적시타를 터뜨려 선취점을 뽑았다.

이후 키움은 원태인의 호투에 막히며 5회까지 아슬아슬한 한 점 차 리드를 이어갔다.

키움은 6회 타선이 폭발하면서 점수 차를 벌렸다.

김혜성, 송성문의 연속 안타로 만든 무사 1, 2루에서 전병우가 희생번트에 성공했고, 이지영의 자동 고의 4구로 만루를 채웠다.

이후 올해 처음으로 1군 무대를 밟은 이병규가 우중간을 가르는 싹쓸이 3타점 적시 3루타를 터뜨렸다.

이병규는 프로 데뷔 후 첫 안타를 가장 중요한 순간에 생산했다.

키움은 대타 이용규가 스트레이트 볼넷을 얻은 뒤 김준완의 유격수 땅볼 때 3루 주자 이병규가 홈을 밟으면서 5-0으로 달아났다.

7회까지 무실점으로 호투하던 키움 선발 안우진은 8회 첫 실점 했다.

선두 타자 송준석에게 우전 안타, 이해승에게 투수 앞 땅볼 진루타, 김호재에게 중전 안타를 허용해 1사 1, 3루 위기에 놓인 뒤 김현준에게 좌전 적시타를 내줬다.

키움은 김재웅을 구원 투입했지만, 상대 팀 김재성에게 우전 안타를 내줘 만루가 됐다.

김재웅은 상대 팀 핵심 타자 호세 피렐라를 상대로 풀카운트 승부 끝에 3루수-2루수-1루수로 이어지는 병살타를 유도해 최대 위기를 빠져나왔다.

안우진은 7⅓이닝을 5피안타 1볼넷 4탈삼진 1실점으로 막으며 시즌 8승(4패)째를 거머쥐었다.

이병규는 3타수 1안타 3타점 1득점으로 데뷔 후 최고의 경기를 펼쳤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