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 한일 나토회의 참가에 "아태는 북대서양 아니다" 반대 표명(종합)

송고시간2022-06-23 18:32

beta

중국 정부는 한국과 일본, 뉴질랜드 정상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29∼30일 마드리드) 참가 계획에 대해 "아태 지역 국가와 국민은 군사집단을 끌어들여 분열과 대항을 선동하는 어떤 언행에도 결연히 반대한다"고 밝혔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3일 정례 브리핑에서 한국을 포함한 아태 국가들의 나토 정상회의 참가에 대한 입장을 질문받자 "아시아·태평양 지역은 북대서양의 지리적 범주가 아니다"며 이같이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한국 정상으로는 처음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윤석열 대통령은 현지에서 한미일 3자 정상회담을 여는 방안을 추진 중이며, 일본, 뉴질랜드, 호주 등 회의에 참석하는 아태지역 정상들과 별도의 회동도 예정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아태 국가·국민, 군사집단 끌어들여 분열 선동하는데 결연 반대"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

[중국 외교부 자료사진]

(베이징=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중국 정부는 한국과 일본, 뉴질랜드 정상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29∼30일 마드리드) 참가 계획에 대해 "아태 지역 국가와 국민은 군사집단을 끌어들여 분열과 대항을 선동하는 어떤 언행에도 결연히 반대한다"고 밝혔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3일 정례 브리핑에서 한국을 포함한 아태 국가들의 나토 정상회의 참가에 대한 입장을 질문받자 "아시아·태평양 지역은 북대서양의 지리적 범주가 아니다"며 이같이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왕 대변인은 "중국은 국가 간 발전 관계는 세계 평화와 안정에 기여해야 하며 제3자를 겨냥하거나 제3자의 이익을 해쳐서는 안 된다고 일관되게 생각해왔다"고 부연했다.

한국 정상으로는 처음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윤석열 대통령은 현지에서 한미일 3자 정상회담을 여는 방안을 추진 중이며, 일본, 뉴질랜드, 호주 등 회의에 참석하는 아태지역 정상들과 별도의 회동도 예정하고 있다.

최근 중국은 미국이 주도하는 나토와 아태 지역 국가들 간의 협력 모색에 고도의 경계심을 드러냈고 있다.

한국이 지난달 나토 사이버방위센터(CCDCOE)에 정식 가입한데 대해서는 중국 관영 매체가 역내 갈등을 부추기는 행위라며 비판한 바 있다.

이와 함께 왕 대변인은 나토 정상회의에서 중국의 영향력 상승에 대한 대응 방안을 의제의 하나로 논의키로 한데 대한 입장을 질문받자 "나토는 명백히 북대서양 군사조직인데 근년들어 아태 지역에 달려와서 위세를 떨치며 유럽의 집단 대항의 길을 아태 지역에 복제하려 한다"고 비판했다.

왕 대변인은 "이는 매우 위험한 일"이라며 "필경 아태 국가와 국제사회의 높은 경계심과 결연한 반대를 유발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나토가 이데올로기로 선을 긋고 대항을 선동하기를 그만두고, 중국에 대한 허위 정보와 도발적 발언 유포를 중단하고, 신냉전 발발을 도모하지 않기를 촉구한다"며 "나토는 이미 유럽을 어지럽혔는데, 다시 아태 지역과 세계를 어지럽히지 말라"고 일갈했다.

jh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